중기부, 수출바우처 참여기업 518곳 선정
해외 마케팅 서비스 최대 1억원 지원
입력 : 2022-06-29 12:00:00 수정 : 2022-06-29 12:00:00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내수·수출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 수출바우처 참여기업 518곳을 2차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선정된 기업은 수출규모에 따라 3000만원부터 최대 1억원까지 바우처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서비스 제공기관을 선택해 해외전시회 참가, 바이어 발굴, 국제운송, 외국어 홈페이지·홍보 동영상 제작 등 수출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번 모집에는 2860개사가 지원해 5.5: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에는 수출 성장단계별로 △내수 △초보 △유망 △성장 △강소로 구분해 모집했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피해가 집중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는 한시적으로 별도 트랙을 신설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오는 7월1일부터 협약을 체결해 내년 4월1일까지 10개월간 수출바우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중기부는 "지난해 수출바우처 참여기업의 전년 대비 수출액이 24.5% 증가한 만큼, 이번 선정기업들도 수출바우처를 통해 해외시장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