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용의 출현’, 이순신 장군 그리고 거북선 전설의 시작(종합)
입력 : 2022-06-28 12:58:16 수정 : 2022-06-28 12:58:16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배우 최민식의 이순신 장군 명량이 있었다. 그리고 이번에는 박해일의 이순진 장군이 나선다. ‘한산: 용의 출현이다.
 
28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한산: 용의 출현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김한민 감독과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 등이 참석했다.
 
한산: 용의 출현명량해전’ 5년 전, 조선 앞바다에 나타난 왜군을 상대로 나라를 지키는 필사의 전략과 패기를 뿜어낸 이순신 장군의 한산대첩을 담아낸다. 이순신 장군의 상징과도 같은 거북선과 학익진 진법이 등장하는 해상 전투로도 유명하다. ‘한산: 용의 출현은 누적 관객 수 1761만으로 국내 개봉 영화 사상 최다 관객 동원작 타이틀을 보유한 명량그리고 아직 개봉하지 않은 노량: 죽음의 바다와 함께 김한민 감독이 진행 중인 이순신 장군 3부작 프로젝트가운데 두 번째 작품이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날 김한민 감독은 이날 처음 이순신 장군 3부작 프로젝트시작을 언급했다. 당초 시작은 이순신 장군 3부작이 아닌 역사 3부작이었다고. 김 감독은 “’최종병기 활그리고 봉오동 전투이어서 명량까지가 역사 3부작이었다면서 사실 명량은 너무 스케일이 큰 영화라 내가 환갑 정도 되면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최종병기 활이 흥행에서 큰 성공을 거두면서 자신감을 갖고 명량프로젝트를 밀어 붙였다고.
 
김 감독은 “’명량을 기획하면서 과연 이순신 장군 얘기를 한 편으로 끝낼 수 있을까 싶었다면서 그래서 한산’ ‘명량’ ‘노량세 번의 대첩을 확정했다. 순서는 이렇지만 가장 뜨거웠던 전투인 명량을 가장 먼저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순신 장군의 상징은 누가 뭐라 해도 첫 번째가 거북선이다. ‘명량에선 실제 전투에선 참여하지 않고 불타는 거북선만 등장했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부제에서도 느낄 수 있고 실제 역사에서도 증명된 거북선이 투입된 전투다.
 
김 감독은 사실 거북선의 외형은 어느 누구도 모른다. 실제 학자들도 설왕설래하는 부분이다면서 구체적 외형과 구조에 대해선 다양한 학설이 있다. 그런 다양한 가설을 기반으로 영화 속 거북선을 창조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에 따르면 한산: 용의 출현속 거북선이 등장하는 해상전투 시간만 무려 51분에 달한다. 김 감독은 거북선의 형태와 기능적인 측면을 세밀하게 봐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고 전했다.
 
명량의 최민식에 이어 2대 이순신 장군으로 출연하는 박해일은 무거운 책임감을 전했다. 그는 감독님과는 극락도 살인사건그리고 최종병기 활에 이어 세 번째 작업이다면서 이순신 장군 역할을 제안해 주셨을 때 너무 당황했다. 도대체 이런 위대한 인물을 어떻게 연기해야 할까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읽고 설명을 들어보니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 결정을 한 이유도 전했다.
 
전작 명량에서 최민식이 연기한 이순신 장군이 용맹한 장수의 표본인 용장의 모습으로 그려졌다면 이번에는 치밀한 전략을 수행하는 지장과 덕장으로 모습으로 이순신 장군이 그려질 전망이다. 박해일은 감독님이 제가 가진 기질을 잘 끌어 내 주신 것 같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전작 명량에서 배우 조진웅이 연기한 일본군 최고 사령관 와키자카는 배우 변요한이 맡았다. 변요한은 이 작품에 내가 잘못 탑승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부담이 있었다면서 대한민국 영웅인 이순신 장군 얘기라 끝까지 집중력을 깨뜨리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이순신 장군만 생각하고 연기를 했다면서 도대체 와키자카는 이순신 장군을 어떤 모습으로 대면했을지 상상하고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왜군이면서도 조선의 편에 선 항왜군사 준사를 연기한 김성규는 이 역할을 위해 실제로 자신의 머리를 반삭하는 결정까지 했다. 그는 머리 미는 것에 주저함은 없었다면서 멋있을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있었다고 웃었다. 이어 의미있고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변요한이 연기한 와키자카와 대립하는 왜군 장수 가토를 연기한 김성균은 날선 긴장감에 초점을 맞췄다고. 그는 와키자카와 가토의 대립은 자칫 단조로워 보일 수 있다 생각했다면서 날이 바짝 선 긴장감을 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명량에서 진구가 맡은 역할을 기대했었다. 그런데 왜군 장수라서 이게 뭔가싶었다고 웃으며 그럼에도 존경하는 이순신 장군 승리의 쓰임새가 될 수 있단 생각에 감사하게 임했다고 전했다.
 
김한민 감독은 이 영화는 이순신 장군 같은 성실과 경의, 신의를 갖고 만들었다면서 참여한 배우들과 스태프들 모두가 이순신 장군과 그의 장수들처럼 멋지게 열심히 만들었다. 지금 현재 모두가 그리워지는 영화다.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1761만 관객을 동원한 명량에 이은 이순신 장군 3부작 프로젝트 두 번째 얘기 한산: 용의 출현은 다음 달 27일 개봉한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