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나이지리아 '정유시설 긴급 보수공사' 수주
총 공사비 6404억권 규모…사업 단독 수주
입력 : 2022-06-27 14:03:24 수정 : 2022-06-27 14:03:24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왼쪽에서 3번째)와 무스타파 야쿠부(Mr. Mustapha Yakubu) NNPC 정유부문장(왼쪽에서 4번째) 등 나이지리아측 인사들이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24일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NNPC) 자회사와 ‘와리 정유시설 긴급 보수 공사(Warri Refinery Quick Fix PJ)‘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와리정유화학(WRPC)이 발주한 이번 사업은 나이지리아 남부 와리항(Warri Port)에서 북쪽으로 8.5km 지점에 위치한 기존 와리 정유시설(Warri Refinery)의 석유 생산품을 생산하기 위해 시운전 단계까지 긴급 보수하는 공사로, 대우건설은 수의 계약으로 수주했으며, 단독으로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날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는 나이지리아 현지를 방문해 낙찰통지서(LOA, Letter of Award)에 계약의 증인(Witness) 자격으로 서명했다. LOA는 대우건설측 정태원 나이지리아법인장과 WRPC측 바바툰데 바카레 대표이사(Mr. Babatunde Bakare, Managing Director)가 대표로 서명했다.
 
통상적인 LOA와는 달리 이날 체결한 문서에는 공사금액, 공사기한, 업무 범위 등 구체적인 사업 내용이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총 공사금액은 미화 약 4억9232만 달러(원화 약 6404억원)이며, 공사기한은 오는 7월부터 2023년 12월까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의 수의 계약을 통해 나이지리아 내 노후 정유시설과 신규 정유시설 증설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실적을 확보했을 뿐 아니라 향후 정유시설 위탁운영 사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을 높였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