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나토 정상회의 때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 낮아"
"나토 참석, 반중·반러 아냐…대통령, 국익 위해 한몸 불사지르겠다는 자세"
입력 : 2022-06-22 17:29:28 수정 : 2022-06-22 17:29:28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 관련 브리핑에 앞서 기자들과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대통령실은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또 나토 참석이 반중·반러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북핵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해 광범위한 지지를 확보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러면서 나토 동맹국들과 '포괄적 안보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에서 "나토의 30개 동맹국은 자유민주주의, 법치, 인권 등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는 우리나라의 전통적 우방국"이라며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가치 연대를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나토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해 "일본이 7월 참의원 선거가 있는 만큼, 한일 관계가 정치 일정에 의해서 훼손되지 않게 상당히 양측에서 조심하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도 "(윤 대통령)취임 이후 줄곧 한일 당국 간 산적한 문제를 함께 풀어가기로 힘을 모은다는 공감대는 확실히 형성됐다"며 "한일 정상 간에 자주 발생했던 정상 셔틀도 복원하려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강제징용 문제라든지 기타 걸림돌은 결단하고 머리를 맞대고 의지를 갖고 있는 한, 어떻게 보면 정치적이고 정무적인 공감대로 법적인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여지가 충분히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현안을 주고받을 수 있는 모멘텀이 분명히 오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나토 정상회의 참석이 반중·반러 기조를 드러낸다는 시각에는 부인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우리는 어디까지나 나토 파트너국으로서 접근 방법도 포괄적 안보, 전통적 군사안보 뿐 아니라 경제, 기후변화, 새로운 신흥기술 등 이런 포괄적인 안보 차원에서 나토 회원국 및 파트너국과 네트워크 확대 심화를 위해 참석하는 것"이라며 "반중·반러 정책의 대전환이라고 해석할 필요는 전혀 없다고 강조 드린다"고 했다.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나토 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에 대한민국 대표부도 설치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께서 이번 정상회의에 관련된 모든 자료를 함축적으로 본인에게 메모 형태로 만들어 주기만 하면 '국익을 위해서 한몸 불사르겠다'는 자세로 준비하고 계신다"고 전했다.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유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