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크레딧시그널)재영솔루텍, 광학 부문 매출 불확실성 내재
외부 변수 영향 큰 카메라 모듈 사업
변동성 감안…현금흐름·재무개선 제한
입력 : 2022-05-26 18:31:02 수정 : 2022-05-26 18:31:02
이 기사는 2022년 05월 26일 18:31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손강훈 기자] 재영솔루텍(049630)의 매출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모바일용 AF(오토 포커스) 모듈이 전방 산업의 높은 변동성과 최종 거래처에 대한 낮은 교섭력 등을 고려할 때 안정성 지속에 대한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평가됐다.
 
26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재영솔루텍의 모바일용 AF 모듈 사업은 2018년을 기점으로 연간 1000억원을 넘는 매출을 내면서 주력사업으로 부상했다. 삼성전자(005930)에 납품하는 1차 벤더인 엠씨넥스(097520)파워로직스(047310)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나이스신용평가)
 
2017년 688억원이었던 나노광학 매출은 2018년 1125억원, 2019년 1244억원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전방 수요 감소와 삼성전자 모바일용 반도체 칩 수급 문제가 발생하면서 2020년 798억원, 2021년 847억원으로 연 매출이 1000억원 아래로 떨어졌다.
 
이에 전체 매출은 2018년 1286억원, 2019년 1292억원으로 증가했다가 2020년 918억원, 2021년 949억원으로 부진했다.
 
올해 들어 전방산업인 휴대폰의 업황이 개선되고 있으며 단가가 높은 OIS(광학식 흔들보정 기능) 모듈 적용 확대로 1분기 매출은 3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7% 늘었다. 전체 매출은 17% 증가한 337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사업안정성에 대한 의문은 제기된다. 나노광학사업은 기술변화가 급격해 제품과 설비의 진부화 속도가 빠르고 전방기업의 부품 수요 변동에 영향을 크게 받아 영업실적 변동성이 높은 수준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분야 내 경쟁사가 많고 판가 인하 추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최종 거래처와 교섭력도 낮다. 실제 매출 1000억원을 넘어서며 2018년 31억원, 2019년 10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지만 외부 변수로 나노광학사업의 매출이 감소한 2020년과 2021년에는 영업이익이 각각 -16억원과 -42억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물론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22억원으로 흑자전환하는 등 영업실적이 개선세에 접어들었으며 경쟁사 대비 우수한 기술과 생산기반을 바탕으로 당분간 양호한 수익성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안수진 나이스신용평가 선임연구원은 “추가적인 투자부담과 높은 사업변동성을 감안할 때 현금흐름창출과 재무안정성 개선은 당분간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된다”라며 “영업실적이 휴대폰 산업 수요 변동에 의한 전방기업의 부품 발주와 설비 투자 규모에 큰 영향을 받는 만큼 전방기업의 부품 수요 변동, 이에 따른 회사의 수익성 변화, 재무안정성과 현금흐름 수준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등급 결정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분석했다.
 
손강훈 기자 river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2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삼성전자(5930)56,20057,300(1.96%)
파워로직스(47310)5,4805,020(-8.39%)
재영솔루텍(49630)690694(0.58%)
엠씨넥스(97520)30,80026,450(-14.12%)

  • 손강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