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서비스, 이음5G 3호 사업자…디지털트윈에 활용
입력 : 2022-05-26 17:17:36 수정 : 2022-05-26 17:17:36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네트웍스서비스가 네이버클라우드, LG CNS에 이어 세 번째 이음5G 사업자가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네트웍스서비스가 신청한 이음5G 주파수 할당과 기간통신사업 등록이 완료됐다고 26일 밝혔다.
 
이음5G는 5G 융합서비스를 희망하는 사업자가 직접 5G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토지나 건물 단위로 5G 주파수를 활용하는 민간 통신망이다.
 
(자료=과기정통부)
 
SK네트웍스서비스는 상반기 개소 예정인 연면적 2만7868㎡의 센트랄 창원공장에 이음5G를 구축한다. 자율이동로봇(AMR) 운용으로 공장 물류를 자동화한다. 디지털트윈(디지털복제) 기반 관리·관제서비스로 실시간 제조공정 모니터링·시뮬레이션이 가능해져 유연한 생산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
 
SK네트웍스서비스가 신청한 주파수 대역은 28㎓ 대역 400㎒폭(28.9~29.3㎓), 4.7㎓ 대역 100㎒폭(4.72~4.82㎓)이다. 이용기간은 2025년 6월19일까지 3년으로 할당 대가는 약 480만원이다.
 
SK네트웍스서비스는 이번 주파수 할당을 계기로 디지털트윈 서비스를 시작해 전 산업 분야에 다양한 5G 융합서비스를 도입하고 이음5G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SK네트웍스서비스의 이용자 보호계획 적절성을 검토하고 이용자 보호방안 등의 조건을 부과했다. 이음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회선설비 보유 기간통신사업자 등록도 처리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이번 SK네트웍스서비스의 사례를 통해 인공지능(AI)·자율이동로봇·인터넷기반자원공유(클라우드)·디지털트윈 등이 이음5G를 통해 하나로 이어지고, 이런 사업자를 통해 5G 융합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