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이엔씨, 울산 공장 준공…원전해체 기술 보유
원자력 분야 개발·엔지니어링·제작·건설 일괄처리 중소기업
입력 : 2022-05-26 10:09:08 수정 : 2022-05-26 10:09:08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원자력 분야에서 국내 처음으로 제품화 개발(Development), 엔지니어링(Engineering), 제작(Fabric) 및 건설(Construction)을 일괄처리 할 수 있는 중소기업이 등장했다.
 
오리온이엔씨가 26일 준공하는 울산공장 전경. 사진=오리온이엔씨
원자력 전문 기술서비스 회사인 오리온이엔씨(대표 이운장)은 지난 10년간 방사선 관리 및 원전해체 관련기기 분야의 엔지니어링 용역에 이어 26일 울산 공장 준공으로 제품 생산에도 본격 나선다고 밝혔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에너지융합 일반산업단지에 들어서는 공장은 대지 1만8810여㎡에 우선 연면적 3300㎡ 규모의 건물 3개동으로 구성된다. 이곳에 컴퓨터수치제어(CNC) 선반 밀링 등 생산시설을 갖추고 주문제작에 나설 계획이다.
 
이운장 대표는 “엔지니어링·제작·건설 공정을 일괄 처리하면 분리 공정 때 발생하는 미세한 오차를 없앤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제작시설을 갖췄기 때문에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리온이엔씨는 정수장이나 상수원의 수중에서 나오는 방사능 세기를 실시간으로 측정·분석, 감시하는 시스템(아라모스·ARAMOS)을 포함해 자체 개발한 10가지 제품을 울산 공장에서 제작, 공급하게 된다.
 
아라모스는 내년 초로 확정된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때 우리 해안의 방사성 물질을 실시간 검사할 수 있는 기기로 꼽히고 있다. 
 
또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및 급식시설 현장에서 식자재의 방사능을 자동 으로 전수검사해서 데이터를 원격 송신하는 방사능 검사기(아이리스·IRIS)도 주문량에 맞춰 공급할 예정이다. 
 
오리온이엔씨는 원전 관련한 △해체폐기물 잔류방사능 전수 검사기 △ 방사능구역 내 방사선 카메라 △1200톤급 잡고체 폐기물 감용(Volume reduction) 압축기 △방사성 폐기물 플라즈마 열분해 설비 등도 제작·공급하는 능력도 갖추게 됐다.
 
오리온이엔씨는 2012년 7월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박사·한국원자력연구원 출신의 이 대표가 설립 후 그동안 특허 103개를 등록·출원하며 방사성폐기물 처리 및 원전해체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을 축적했다는 평가다. 
 
또한 이 회사는 기술신용평가(TCB) 전문기관인 SCI평가정보로부터 중소기업 상위 1%에 해당되는 TI-3 등급을 2년 연속으로 부여받았다. 방사선 및 방사성폐기물 관리기술 분야에서 이 같은 성과를 낸 중소기업은 오리온이엔씨가 유일하다. TI-3등급부터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조건에 부합하는 만큼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했다는 의미다. 
 
이 대표는 “회사 인력 22명 가운데 15명이 그동안 정부 R&D 및 용역 수행으로 매출을 올렸다”며 “울산 공장 준공을 계기로 자체 개발한 장비판매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