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환 “‘HMM 민영화보단 더 키워야…CPTPP 어업 피해 보상"
한일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없어"
해운 운임 담합 사건 "해수부 입장 공정위에 피력"
입력 : 2022-05-25 18:16:06 수정 : 2022-05-25 18:16:06
[뉴스토마토 김현주 기자] 조승환 해양수상부 장관이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HMM의 민영화를 고려하기 보단 투자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과 관련해서는 어민 피해에 대한 충분히 보상을 강조했다. 
 
한국-일본, 한국-중국 해운 운임 담합 사건에 대해서는 해양수산부의 입장을 공정당국에 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25일 출입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HMM과 관련해 "당장 민영화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라며 "경제적 여건이나 상황, 해운 시황 등을 두루 보면서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물러가고 있지만 앞으로 어떻게 될지 (불확실하고), 미국과 중국 사이 물류 문제, 미국 선박 때문에 나타나는 미국 공항 항만 적체 등 변수가 많아서 획일적으로 이하기는 어려운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농·축·수산업계가 참여를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CPTPP와 관련해서는 "CPTPP는 변화된 입장은 없다. 기본적으로 CPTPP가 국익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가야한다는 정부 입장은 저희도 이해한다"면서도 "하지만 피해가 많이 있을 거라는 예측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충분히 피해 보상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PTPP 가입으로 국민들이 우려하는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과 관련해서는 "국민 건강이나 안전을 위해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은 수입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공정위가 국내외 해운사들이 한국-일본, 한국-중국 해상 운임 담합을 제재하려는 것에 대해서는 "공정위에 해운 산업의 특수성과 과징금이 부과됐을 때 발생할 문제들에 대해 설명을 했고 전원회의에 참석해서 선사 입장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정위는 나름대로 입장이 있고 우리는 우리 나름의 입장이 있어 조정하면서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25일 한국-일본 항로 해상 운임 담합 사건에 대해 전원회의를 열었으며 오는 31일에는 한국-중국 항로 해상 운임 담합 사건에 대해 전원회의가 예정돼 있다. 
 
공정위는 지난 1월 한국-동남아 항로를 운항하는 선사에 96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바 있다.
 
조승환 해양수상부 장관이 25일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HMM과 관련해 "당장 민영화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라며 "경제적 여건이나 상황, 해운 시황 등을 두루 보면서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사진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뉴시스)
 
세종=김현주 기자 k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