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박병석 의장 찾아가 '김기현 징계안' 항의
입력 : 2022-05-20 15:57:34 수정 : 2022-05-20 15:57:34
20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을 하기 위해 의장실로 향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민주당이 추진 중인 김기현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징계안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박형수 원내대변인과 함께 국회의장실을 찾아가 민주당의 김 전 원내대표 징계안 상정 시도와 관련한 의견을 전달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4일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으로 불리는 검찰개혁 법안 추진 과정에서 마찰을 빚은 김 전 원내대표에 대한 국회 징계를 요청하는 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 국회법 제155조에 따르면 의장석 또는 위원장석을 점거할 경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의 심사를 거치지 않고도 본회의 의결을 통해 징계할 수 있다.
 
권 원내대표는 박 의장과의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본회의 안건 중에 김 의원 징계 건이 있다. 박 의장께서 상정될지 안 될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권 원내대표는 "저는 박 의장께 '김 의원이 위원장석에 앉아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당시 박광온 법사위원장이 김 의원에게 위원장석에서 비켜달라는 요구를 한 사실이 없으므로 그 부분에 대해 의장께서 사실관계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의장께서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겠다는 말씀이 있었다"고 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킨텍스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오늘 민주당이 본회의에서 김기현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안 상정을 시도한다는 정보가 들어왔다. 다수당의 폭거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검수완박 악법을 날치기 처리하는 다수당의 꼼수 행태에 맞서 의회 민주주의를 지키는데 앞장선 게 징계 사유가 될 수 있느냐"며 "소수당에 대한 재갈 물리기다. 민주당의 최악의 자충수로 기록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연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