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크레딧시그널)애드스테인리스, 단기 수익성 개선…장기는 '물음표'
스테인리스 제품 판매량·판매가격 인상…외형 성장
니켈가격 급등·원자재 인플레이션 상황 '부담요소'
입력 : 2022-05-19 17:26:35 수정 : 2022-05-19 17:26:35
이 기사는 2022년 05월 19일 17:26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박수현 기자] 애드스테인리스가 국내 스테인리스강판 시장의 양호한 수급여건에 기반해 단기적으로 개선된 이익창출력을 이어갈 전망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니켈 가격 급등, 원자재 인플레이션이 이어지고 있어 수익성 둔화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분석됐다.
 
19일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애드스테인리스의 제15회 무보증사채(P-CBO) 신용등급이 BB-(긍정적)에서 BB(안정적)으로 상향조정됐다. 영업실적과 재무부담이 개선세에 접어들었다는 이유에서다. 회사는 2020년 이후 3% 내외의 영업이익률을 유지하는 상황에서 지난해 매출 1285억원, 영업이익 5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각각 37%, 54%씩 증가한 것이다.
 
(사진=한국신용평가)
 
애드스테인리스는 2012년을 기점으로 주요 소재인 니켈가격 약세로 인한 판매가격 하락과 조선·건설 등 수요산업의 경기 부진에 따른 스테인리스 제품 판매량 하락 등으로 외형 감소세가 이어졌다.
 
그러나 2020년 하반기부터 철강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변곡점을 맞았다. 작년에는 원자재 가격 상승과 우호적인 수급 전개로 제품 판매량이 증가했으며, 판매가격도 인상되면서 외형 성장을 이뤘다. 여기에 중국의 철강재 수출 억제, 우리 무역위원회의 수입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부과 조치가 가격경쟁을 완화하며 이익창출력이 개선된 것이다. 영업 외 측면에선 지속적인 차입금 감축을 통해 수익성 제한 요소였던 금융비용이 경감됐다.
 
재무부담도 점진적으로 완화되고 있다. 회사는 2014년 12월 이형재 사업부를 애드스틸로 인적분할하는 과정에서 잔존한 부채로 인해 재무안정성이 약화된 바 있다. 하지만 분할 이후 자본적지출(CAPEX) 부담이 크게 완화되며 차입금 순상환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2015년 500%를 상회했던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293.4%로 감소했다.
 
(사진=한국신용평가)
 
다만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니켈가격 급등과 제반 원자재 인플레이션 상황은 여전히 비용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는 수익성 둔화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수익성의 경우 △니켈 가격 움직임에 따라 판가변동성이 높은 스테인리스 산업 특성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기 어려운 회사의 사업 규모를 감안할 때 외부환경 영향을 무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정익수 한국신용평가 수석애널리스트는 “회사는 단기적으로 국내 스테인리스강판 시장의 양호한 수급여건을 토대로 비용부담으로 일부 판가에 전가하면서 적정 가공마진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라며 “다만 중장기적 관점에선 인플레이션과 대외불확실성 장기화가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실적 추이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박수현 기자 psh557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안녕하세요 박수현 기자입니다. 열심히 듣고 꼼꼼히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