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스동서, 250억 규모 녹색채권 발행…"비철 재활용업체 인수"
"시대변화 주도적 대응…그린에너지사업 적극 추진"
입력 : 2022-05-19 10:08:11 수정 : 2022-05-19 10:08:11
아이에스동서 기업 광고 이미지. (사진=아이에스동서)
[뉴스토마토 김성은 기자] 아이에스동서가 ESG채권 중 하나인 녹색채권을 250억원 규모로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채권은 오염방지·관리 분야의 비철금속 재활용업체 인수에 활용할 목적으로 발행됐다.
 
녹색채권 발행에 앞서 아이에스동서는 한국기업평가에서 ESG인증평가를 받았으며, 그동안의 ESG 경영활동과 다양한 환경·사회적 공헌 기여도를 인정받아 평가기관 최고등급인 G1(Green1) 등급을 획득했다.
 
한국기업평가는 "아이에스동서가 조달한 자금 전액을 녹색 프로젝트에 투입할 예정인 것을 확인했다"며 "프로젝트의 평가·선정, 자금관리·사후보고 등의 프로세스가 우수한 수준으로 평가된다"고 진단했다.
 
녹색채권은 ESG채권(녹색·지속가능·사회적채권) 중 하나다. 발행자금이 환경개선 목적을 위한 '녹색 프로젝트'에 사용되며, △녹색채권의 유효성 성립을 위한 조달자금의 사용 △프로젝트 평가와 선정과정 △조달자금 관리 △사후보고의 네 가지 핵심 의무사항을 충족하는 채권이다.
 
그동안 국내 공공기관에서 지속가능채권 발행이 주를 이뤘지만 최근 민간이 발행 주체로 참가하면서 녹색채권의 시장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아이에스동서 관계자는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금리 변동성 확대로 투자자들의 심리가 경직된 상황에서도 ESG채권을 찾는 국내외 투자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ESG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시대적 변화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ESG채권 발행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아이에스동서는 친환경 사업을 미래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삼고 환경부문 사업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2015년 폐기물 매립사업을 영위하는 삼정이알케이, 증기공급업체 케이알에너지 등 투자를 시작으로 환경 종합 서비스 기업 인선이엔티를 인수하며 환경경영 체계를 마련했다. 폐기물 수집·중간·최종 처리업체들의 인수를 통한 밸류 체인을 구축한 상태다.
 
폐기물 사업에 이어 코발트(Co), 니켈(Ni), 리튬(Li) 등 이차전지 핵심 원료인 비철금속 재활용업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이차전지 금속폐기물 처리업체 TMC에 투자했다. 올해 1월에는 북미 최고 기술을 보유한 배터리 리사이클링 업체 리씨온의 5% 이상 지분을 확보하며 기술 독점 사업권 계약과 글로벌 시장 동반진출을 꾀하고 있다.
 
아이에스동서 관계자는 "최근 국내외 환경 변화에 대응해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등 그린 에너지 사업을 적극 추진하며 안정적인 수익 창출을 위한 친환경 볼트온(Bolt-on)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했다. 
 
김성은 기자 kse586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성은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