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페트병 뚜껑으로 화분 제작
창림 55주년 기념 임직원 참여 친환경 행사 진행
입력 : 2022-05-18 09:10:07 수정 : 2022-05-18 09:10:0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GS칼텍스가 창립일을 맞아 페트 병 뚜껑으로 화분을 만드는 등 친환경 활동을 한다.
 
GS칼텍스는 오는 19일 창립 55주년을 맞아 ‘에너지플러스 에코 화분 만들기’와 ‘에너지플러스 에코 숲 가꾸기’ 봉사 활동을 임직원 참여 형태로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에너지플러스 에코’는 지난 4월 자원 순환에 초점을 맞춘 순환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론칭한 친환경 통합 브랜드다.
 
임직원들은 일상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페트 병 뚜껑을 이날부터 7월11일까지 서울 본사와 여수공장에서 55일 동안 수집한다.
 
GS칼텍스는 오는 19일 창립 55주년을 맞아 페트 병 뚜껑을 모아 ‘에너지플러스 에코 화분 만들기’를 진행한다. 사진은 허세홍 GS칼텍스 대표(가운데)가 임직원들과 함께 병뚜껑 수집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GS칼텍스)
 
수집한 페트 병 뚜껑은 친환경 복합수지를 생산하는 협력사에 의뢰해 플레이크로 분쇄해 업사이클링 화분으로 제작된다. 한 개의 화분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50~100개의 뚜껑이 필요하다. 화분은 임직원들이 직접 작은 식물들을 심어서 복지시설과 노인 및 청년 가구에 기증할 예정이다.
 
아울러 GS칼텍스가 지난해 조성한 서울 상암동 노을공원 내 ‘에너지플러스 에코’ 숲에 임직원 나무심기 행사를 오는 26~28일 진행한다. 친환경 실천을 인증한 사람 수만큼 나무를 심는 방식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창립기념일을 맞아 에너지 기업의 특성과 친환경 순환경제를 결합하고 많은 임직원들이 가볍게 참여하면서도 봉사의 의미를 느낄 수 있는 봉사활동을 개발하게 됐다”며 “사회 소외 계층들이 식물을 키우면서 조금이나마 정서 안정에 도움을 받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