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벡터, '오토사'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
소프트웨어 개발 시간 단축·파생상품 적용 용이
차세대 주차 시스템·자율주행 센서 등에 소프트웨어 탑재
입력 : 2022-05-12 11:00:00 수정 : 2022-05-12 11:00:00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현대모비스(012330)는 독일 벡터와 손잡고 오토사(AUTOSAR)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오토사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 부품사, 그리고 IT기업들이 참여해 차량용 소프트웨어의 글로벌 표준을 만드는 곳이다.  
 
벡터는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오토사의 프리미엄 회원사로 차량용 소프트웨어 분야 선도 기업이다. 현재 유럽과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들에게 소프트웨어 개발툴과 플랫폼을 공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SW경쟁력 강화전략 표. (그래픽=현대모비스)
 
최근 많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오토사 기반의 소프트웨어 플랫폼 적용을 부품공급사에 요구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직접 오토사에 회원으로 참여하면서 이들의 주도로 만든 업계 표준을 따르는 제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처럼 오토사 표준 플랫폼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면 개발시간이 단축되는 것은 물론 파생상품으로의 적용이 용이하다.
 
최근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수주하는 제품들은 기존 하드웨어 부품에서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첨단 전장부품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가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웨어 역량 제고는 물론, 기존 글로벌 고객사에게 표준화된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급 경험이 있는 오토사 전문 개발사와의 협업 필요성이 높아졌다.
 
현대모비스는 오토사 프리미엄 회원사로 업계 표준 플랫폼 제작에 관여하고 있는 벡터의 풍부한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고, 벡터는 현대모비스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급처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두 회사는 우선 차세대 주차시스템, 자율주행 센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오토사 표준으로 공동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부터 국내 소프트웨어 전문개발사들과 함께 소프트웨어 플랫폼의 핵심기술 국산화를 목표로 생태계를 확장하는 컨소시엄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무선통신 기술인 OTA(Over the Air) 솔루션이 적용된 핵심기술 등을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현대모비스(12330)226,500226,500(0%)
금호에이치티(214330)1,1901,710(43.7%)
동양피스톤(92780)5,2607,210(37.07%)
디아이씨(92200)4,4355,250(18.38%)
한국항공우주(47810)55,50064,000(15.32%)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