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예적금 금리 최대 0.4%p 인상
정기예금·적립식예금 36종 대상
입력 : 2022-04-15 11:04:01 수정 : 2022-04-15 11:04:01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신한은행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예적금 금리 인상을 단행한다.
 
신한은행은 오는 18일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예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p 인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금리 인상으로 ESG 상품인 아름다운 용기 정기예금 금리가 0.4%p 인상돼 최고 2.2%로 변경되며, 월 300만원까지 입금 가능한 1년만기 알쏠 적금은 최고 3.0%로 금리가 인상된다.
 
또한 1개월부터 60개월까지 다양한 기간 선택이 가능한 신한은행 대표 적금 상품인 신한 S드림 적금은 기간별 최대 0.3%p 금리가 인상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시장금리 상승과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대고객 적용 예적금 금리도 빠르게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신한은행)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