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지원, 30조 이상으로 확대해야"
소공연, 추경 확대 관련 자영업비대위와 공동 입장발표 기자회견 개최
입력 : 2022-01-27 16:00:39 수정 : 2022-01-27 16:00:39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소상공인업계가 추가경정예산안에 소상공인 지원을 확대해달라고 요청했다. 현재 편성된 것(14조원)보다 두 배 이상 증액된 30조 이상을 편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18일 소상공인연합회 신년인사회에서 주요 대선후보들은 대규모 소상공인 지원을 약속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오 회장은 "이번 추경에서 30조원 이상의 대규모 추경안을 편성해 직간접 피해를 입은 매출 감소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코로나 사태로 매출이 줄어든 소상공인들에게 온전한 손실보상과 두터운 지원을 더해 생존의 희망을 열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추경에 소상공인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소공연
 
이어 "소상공인 지원의 효율화를 위해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부터 소상공인연합회에 이르기까지 예산을 확대해 소상공인 총력 지원을 위한 민·관 지원체계를 체계적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홍 자영업비대위 공동대표는 실효성 없는 거리 두기를 멈추고, 근거없는 규제도 철폐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12월 일상 회복 중단 이후 전국적으로 실시된 고강도의 영업제한에도 불구하고 변이종 확산으로 확진자수는 급증하고 있다"면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방침은 그 의미가 사라진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소상공인들의 영업권을 보장하고, 방역 물품을 확대 지원하는 등 민간 자율형 방역 체계로 전환을 모색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덕현 서울 관악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확진자 만명 돌파 이후 그나마 있던 손님이 50% 넘게 줄었다“면서 ”국회는 소상공인 지원액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호 전국호프연합회 대표는 "9시 영업제한으로 야간업종은 전혀 장사가 안되고 있다"며 "국회가 소상공인을 우선해 예산을 늘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