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법화된 반반택시…김기동 대표 "좋은 사례 더 많이 나오길"
택시 합승 규제, 40년만에 폐지…"국토부와 협의 후 지역·시간 확대 전망"
입력 : 2022-01-27 16:00:17 수정 : 2022-01-27 16:00:17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대부분의 스타트업들이 규제 때문에 어려움을 느끼고, 규제샌드박스에 들어가 있는 업체들도 합법화가 되지 않으면 사업이 안되는 것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큽니다. 규제가 많이 풀리고 사업하기 좋은 환경이 되길 바랍니다"
 
애플리케이션 기반 택시 동승 서비스 '반반택시'를 운영하는 코나투스의 김기동 대표는 40년만의 택시 합승 합법화에 대해 이 같이 소감을 전했다. 
 
모델들이 반반택시 그린 이미지로 래핑된 반반택시 그린 전용 차량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7일 코나투스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개정된 '택시발전법'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택시 동승 서비스가 합법화된다. 1982년 법으로 금지된 택시 합승이 IT 기술을 등에 업고 동승으로 부활한 것이다. 
 
택시 합승 합법화의 주역인 '반반택시'는 지난 2019년 7월 ICT 규제샌드박스 모빌리티 1호 사업자로 선정돼  서울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택시 동승 서비스를 실시했다. 
 
약 2년 동안 서비스를 제공하며 동승 택시에 큰 문제가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2021년 7월 관련 법이 개정되며 반반택시는 제도권 안으로 편입됐다. 규제샌드박스 사업 중 첫 번째 합법화 사례다. 
 
김 대표는 이날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서울 지역에서 우선적으로 택시 동승이 합법화가 됐다"며 "추후 국토부와 협의를 해 지역과 시간 제한이 더 풀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CT 규제샌드박스에서 합법화로 나아간 첫 사례 탄생에 주무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실증 특례를 받아 법령까지 제대로 정비가 된 좋은 사례"라며 "새로운 산업, 서비스로 발전하는 많은 사례가 나오도록 과기부도 열심히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서비스 합법화를 발판으로 코나투스는 사업 영역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우선 반반택시 서비스 확장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코로나19에 대응해 안심보험을 제공한다. 안전을 넘어 건강 문제까지 위협하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를 덜 수 있도록 반반택시 동승으로 코로나19 확진이 될 경우 보상을 해주는 제도를 마련한 것이다. 아울러 동승이 아닌 1인 호출 서비스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한 것도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기를 겨냥해서는 공항을 중심으로 한 서비스 확대를 추진한다. 김 대표는 "코로나가 잠잠해지고 여행이 자유로워지면 공항을 중심으로 합승 수요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외에서도 공항에서 도심으로 들어가는 용도로 우버가 많이 사용되는데, 이 수요를 공략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