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 오세훈 시장 명예훼손 고발
"부당 예산지원 허위사실 유포 혐의"
서울시 "법정에서 적극 다툴 것"
입력 : 2022-01-26 18:02:25 수정 : 2022-01-26 18:02:56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전국 1090개 시민단체 모임인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를 위한 시민행동(오!시민행동)'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고, 서울시 행정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오!시민행동'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 시장은 서울시가 시민사회에 부당하게 예산을 지원했다고 주장하면서 지원 금액을 조작하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오 시장을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해 9월 '서울시 바로 세우기' 기자회견을 하면서 "지난 10년간 민간보조금과 민간위탁금으로 지원된 총금액이 무려 1조원 가까이 된다"며 "서울시 곳간이 시민단체 전용 ATM기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오!시민행동'은 "1조원은 예산 금액에 불과해 실제 집행금액과 큰 차이가 있다는 입장이다. 오 시장의 서울시정에 대해 공익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 시장이 2022년 예산을 편성하면서 민간 협치와 관련한 시민 예산은 대폭 삭감하고 오 시장의 공약사업이자 전시성 사업을 위한 예산을 대규모로 책정한 것은 위법·부당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즉각 해명자료를 내고 "서울시의 보도자료가 '허위사실에 근거한 명예훼손'인지 여부는 시민들의 알권리를 위해 이미 공개한 평가보고서 및 각종 증빙자료 등을 통해 소송과정에서 적극 다툴 예정"이라며 "이와 별개로 현재 마을공동체 민간위탁 사업 등 감사가 진행 중인 사업에 대해서는 감사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준비사항 점검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