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효성티앤씨 MOU…'친환경 원사' 개발한다
상반기 무신사 스탠다드 ‘그린 라인’ 신규 론칭
입력 : 2022-01-21 14:19:51 수정 : 2022-01-21 14:19:51
21일 이건오 무신사 PB사업본부장(왼쪽)과 강태호 효성티앤씨 PET 영업 담당 상무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무신사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국내 섬유 전문 생산업체인 효성티앤씨와 친환경 원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무신사는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의류 개발에 착수하며 본격적인 ‘ESG 경영’ 강화에 나선다. 
 
이날 무신사는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무신사 테라스에서 이건오 PB사업본부장, 강태호 효성티앤씨 PET 영업담당 상무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무신사 스탠다드’ 제품과 관련된 친환경 소재 개발 및 적용에 관한 협업에 나설 계획이다.
 
효성티앤씨는 효성그룹 소속의 섬유 소재 전문 기업으로 신축성이 우수한 합성섬유의 일종인 ‘스판덱스’ 분야에서 글로벌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무신사 스탠다드는 2017년 무신사가 론칭한 ‘모던 베이식 캐주얼웨어’ 브랜드다. 티셔츠, 블레이저 등 기본 패션 아이템을 중심으로 전개하는 것이 특징이다. 
 
무신사는 올해 상반기 무신사 스탠다드 브랜드에 효성티앤씨의 친환경 원단 ‘리젠’을 적용한 ‘그린 라인’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생산 과정에서의 콘텐츠 제작, 마케팅 등에서도 상호간에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활용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 협약을 시작으로 무신사는 친환경 원사 및 원단을 사용한 제품 개발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무신사 스탠다드 그린 라인 제작 역량을 기반으로 ESG 경영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건오 무신사 PB사업본부장은 "국내 친환경 섬유산업을 이끌고 있는 효성티앤씨와 함께 친환경 그린 라인을 새롭게 선보일 수 있어서 기대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친환경 소재 도입을 더욱 늘리는 방향으로 생산 역량을 강화해 고객들에게 더 좋은 제품을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