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2시간도 안돼 격정 토로 "까발리고 모략"
"공천 추천 꼬투리 삼아 구태 정치인으로 몰아"
"공천 두 자리로 내 소신 팔 사람 아냐…가증스럽다"
입력 : 2022-01-21 10:44:51 수정 : 2022-01-21 11:09:51
[뉴스토마토 민영빈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시간도 안 돼 또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자신의 불편한 심경을 그대로 드러냈다. 감정싸움으로까지 비화되는 등 긁어 부스럼만 남긴 꼴이 됐다. 윤석열 후보가 추진했던 원팀 논의 역시 없던 일이 됐다는 평가다. 
 
홍 의원은 21일 오전 "아무리 정치판이 막가는 판이 되었다 하지만 두 사람이 만나 당내 현안을 논의한 것을 공천요구 구태로 까발리고 모략하면 앞으로 어떻게 국정을 논의할 수 있겠나"며 불편함을 거듭 드러냈다. 앞서 특유의 직설적 화법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드러낸 지 2시간도 안 돼 재차 같은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적었다.
 
홍 의원은 "대구 이진훈 후보야, 내 사람이라고 할 수 있지만 최재형 원장이 어찌 내 사람이냐"며 "대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한 공천 추천을 선대위 합류 조건을 둔갑시키고 대선전략 논의를 구태로 몰아 본질을 회피하는 모습은 아무리 생각해도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외 대선전략 논의는 왜 공개하지 못하냐"고 따진 뒤 "참 유감스런 행태"라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홍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제의 본질은 국정운영 능력 보완 요청과 처갓집 비리 엄단 요구에 대한 (윤 후보의)불쾌감에 있었다고 해야 할 것인데 그것은 비난할 수 없으니 공천 추천을 꼬투리 삼아 윤핵관을 앞세워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모는 것은 참으로 가증스럽다"고 주장했다. 그래도 성에 차지 않았던 듯 홍 의원은 "내가 공천 두 자리로 내 소신을 팔 사람이냐"며 "내가 추천한 그 사람들이 부적합한 사람들이냐"고 따졌다.
 
홍 의원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한 배신감도 토로했다. 그는 "자신을 위해 사전 의논 없이 공천 추천을 해줬는데, 그걸 도리어 날 비난하는 수단으로 악용하는데, 이용 당하는 사람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라고 질타했다. 최 전 원장은 전날 윤 후보와의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종로 출마를 사전에 논의한 사실은 없다"며 "정권교체에 집중할 시기"라고 언급, 홍 후보와 궤를 달리 했다. 
 
앞서 지난 19일 홍 의원은 윤 후보와 비공개 회동을 갖고 선대본 합류를 조율했다. 홍 의원은 선대본 상임고문 합류 조건으로 국정운영 능력 담보와 처가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 등 두 가지를 제시했다. 오는 3월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질 재보궐선거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서울 종로,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대구 중·남구 전략공천을 요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내 사람 심기'라는 당 안팎의 비판에 처했다. 두 사람 모두 경선 당시 홍 의원을 도왔던 인물들이다. 
 
권영세 선대본부장과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즉각 '구태정치'로 규정하며 거부의 뜻을 명확히 밝혔다. 권 본부장은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로서의 자격은커녕 우리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고, 이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는 공정과 상식이라는 원칙 하에서 공천이 이뤄질 것이라는 원칙을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구태에서 벗어나 공정, 상식을 통해서만 정권교체가 가능할 것이라는 국민의 엄중한 명령을 받들어야 한다는 데 홍 의원도 당연히 동의하리라 믿는다"고 압박했다. 
 
이래저래 홍 의원 입장만 난처해졌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선대본 원팀이 무산된 것에 대한 연달아 심경을 그대로 드러낸 글을 올렸다/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갈무리
 
민영빈 기자 0empt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민영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