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올해 첫 추경 11조5000억 편성
방역지원금 9조6000억·손실보상 1조9000억 추가
입력 : 2022-01-21 10:43:19 수정 : 2022-01-21 10:43:19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방역조치 연장에 따른 자영업·소상공인 피해회복 지원 등을 위한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11조5000억원을 마련했다.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는 정부가 21일 임시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한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14조원의 82%를 차지하는 규모다.
 
특히 이번 추경에서 코로나19 방역조치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의 피해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9조6000억원, 소상공인의 손실보상 제도화를 위한 예산 1조9000억원 등을 반영했다.
 
추경안을 살펴보면 우선 방역조치 연장으로 인한 소상공인의 임대료·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을 완화하고 생계유지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방역지원금’을 편성했다. 업체별 지원금액은 300만원이다.
 
총 규모는 방역조치 연장에 따른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그간 지급한 5차례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대비 가장 많은 9조6000억원으로 편성했다. 지원대상은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소기업 약 320만개사로, 영업시간 제한, 시설 인원제한 등 직접적 방역조치를 이행한 업체뿐만 아니라 여행업·공연업 등 간접적 피해를 입은 업체도 대상에 포함된다.
 
방역조치 연장과 손실보상 선지급 운영 등에 필요한 손실보상 예산은 1조9000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당초 2조2000억원이던 올해 손실보상 예산은 지난 12월에 하한액을 10만원에서 50만으로 인상하고 보상대상도 시설 인원제한 업체까지 확대하기 위해 3조2000억원원으로 증액한 바 있다. 이번에 추가 편성까지 이뤄지면서 올해 손실보상 예산은 총 5조1000억원으로, 본예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정부의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14조원의 대부분이 소상공인 지원예산인 만큼,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추가 재난지원금과 손실보상금이 국회에서 확정된 이후 최대한 신속히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손실보상의 대상, 범위 등과 관련해 관계부처 간 협의를 통해 손실보상의 사각지대 해소 노력도 지속해 이번 추경으로 확보된 예산의 효율적이고 형평성 있는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