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감염병 대응' 국가출하승인 역량 강화
특수시험검정동 증축 기공식 개최
입력 : 2022-01-18 14:23:12 수정 : 2022-01-18 14:23:12
사진/식약처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코로나19와 같은 새로운 감염병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특수시험검정동을 증축하는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증축하는 특수시험검정동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등 고위험병원체를 취급하는 생물안전3등급(BL3) 실험실 △보관온도별로 백신을 보관할 수 있는 검정시료 보관실(상온, 4℃, -20℃, -70℃ 등) △신기술(플랫폼)이 적용된 백신을 검정하기 위한 유전자 기기분석실 △백신의 무균 확인을 위한 무균실험실 등이 갖춰진다.
 
식약처는 이번 증축으로 생물안전3등급(BL3) 실험실이 추가돼 감염병 관련 시험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물안전3등급(BL3) 실험실은 생물학적 위험성이 높은 고위험병원체를 취급하는 실험으로부터 사람과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생물안전 장비와 물리적 밀폐 시설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음압 실험실을 뜻한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특수시험검정동 증축으로 국가출하승인 역량이 강화돼 백신의 안전성·효과성·품질을 더욱 철저하게 검증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 새로운 신종감염병 대유행이 발생하더라도 품질이 검증된 백신을 더욱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