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4곳 중 1곳, 올해 설 자금사정 ‘곤란’
중기중앙회, 800개 중소기업 대상 '2022년 설 자금 수요조사'결과 발표
지난해보다 자금사정 곤란한 곳 다소 줄어들어
입력 : 2022-01-18 12:00:00 수정 : 2022-01-18 12:00:00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중소기업 4곳 중 1곳은 올해 설 자금사정이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지난해에 비해 자금사정이 좋지 않은 곳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중소기업중앙회 로고.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일주일간 8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자금사정이 ‘곤란하다’ 응답한 비율은 26%로 ‘원활하다’는 응답 20.4%에 비해 다소 높았다. 그러나 지난해 설 자금 수요조사에서 답한 ‘곤란하다’의 비율 38.5%보다는 자금사정이 나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규모별로는 매출액과 종사자수가 적을수록 자금사정 ‘곤란하다’ 응답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특히, 매출액 10억원 미만(48.7%)과 종사자수 10명 미만(38.1%) 기업이 타 규모에 비해 ‘곤란하다’ 응답이 눈에 띄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출기업(14.7%)보다 내수기업(27.9%)에서 자금사정이 더 곤란하다고 답했다.
 
자금사정 곤란원인으로는 △판매·매출부진(68.3%) △원·부자재 가격 상승(56.3%) △인건비 상승(31.3%) △판매대금 회수 지연(10.6%) 순으로 꼽았다. 자금사정 곤란과 관련해 ‘코로나19가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이 85.6%에 달했다.
 
한편, 중소기업은 올해 설에 평균 2억7150만원의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설(평균 2억1490만원) 대비 약 5660만원 증가한 금액이다.
 
필요한 설 자금 중 부족한 자금 확보계획(복수응답)에 대해서는 △납품대금 조기회수(50.3%) △금융기관 차입(30.2%) △결제연기(21.1%)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나, ‘대책없음’ 응답은 21.1%로 지난해 설(10.4%)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설 상여금(현금) ‘지급예정’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37.6%에 불과하며, ‘아직 미정’인 업체가 20.0%에 달했다.
 
액 지급시 1인당 평균 44만7000원으로, 지난해 설(48만2000원) 대비 3만5000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률 지급 시 기본급의 60.4%를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설 휴무계획에 대해서는 95.0%의 업체가 5일(설 연휴 전체)을 휴무할 것이라고 답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