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새 일상 시대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준비한다
입력 : 2021-12-08 12:07:00 수정 : 2021-12-08 12:07:0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8일 오후 3시 소노캄 호텔(고양시)에서새 일상(New Normal)의 시대, 비무장지대(DMZ) 평화관광을 준비하다를 주제로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경기 파주시 DMZ 앞에서 파주 DMZ 평화의 길 개방 탐방객들의 출입을 위해 군인들이 통문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올해로 4회를 맞이한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정책토론회 2019년부터 비무장지대와 접경지역을 평화와 공존의 공간으로 만들고, 정부·공공기관과 유관 업계, 학계, 민간이 함께 평화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리고 있다. 특히 이번 토론회에서는 단계적 일상 회복 등 정책환경 변화에 따른 평화관광 발전방안과 주민참여 관광상품 개발 사례 등을 다룬다.
 
먼저 정광균 티피비(TPB) 도시공감 아키텍쳐대표가 과거 비무장지대와 접경지역 일원에 대한 정부 정책 변화와 이에 따른 관광개발 변천사를 통해 대내외 환경 변화와 관계없이 지속 가능한 관광자원 필요성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하동원 한국융합관광연구소소장이새로운 변화에 대응하는 비무장지대 관광을 주제로 관광 분야 친환경·사회적 책임경영·지배구조 개선(ESG) 확산 사례와 적용 방안을 소개한다. 호기헌 가이드협동조합대표는 연천군과 철원군 지역민이 참여해 개발한 음성 안내책과 지역의 친환경 특산품을 활용한 애견 야영댕글투어를 통해 비무장지대 지역민이 함께하는 지속 가능한 관광콘텐츠 사례를 공유한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 예방을 위해 현장 참석자를 최소화해 진행하며,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이달 말한국관광공사티브이(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문체부는 토론회에 앞서 관광공사, 비무장지대 접경 13개 지자체(광역 3, 기초 10)와 함께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실무협의회를 개최한다. 실무협의회에서는 기관별 평화관광 사업 추진 현황과 ’22디엠지(DMZ) 평화의길 테마노선운영계획을 공유하고, 향후 지자체와의 연계 협력 사업을 발굴하는 등 평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에 이번 토론회를 통해 평화관광을 활성화하는 새로운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비무장지대가 대표적 관광콘텐츠로서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