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에 수입 농·축산물 차단…인천공항 '검역 엑스레이' 가동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전 출구 설치완료
"해외 가축전염병, 외래 병·해충 유입 방지"
입력 : 2021-12-06 06:00:00 수정 : 2021-12-06 06:00:00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국내 축산업의 위험 요인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자,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의 모든 출구에 농·축산물 검역 전용 엑스레이를 가동한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지역본부는 인천국제공항 제1·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있는 모든 출구에 농·축산물 검역 전용 엑스레이 설치를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여행객 입국 시 농·축산물에 대한 보다 세밀한 검사를 통해 국내 유입 금지 물품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조처다.
 
검역본부에 따르면 국내 반입되는 농·축산물의 종류와 밀반입 시도가 다양해지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검색 강화의 필요성이 대두돼왔다. 
 
검역본부 측은 "국내 축산업에 큰 위험 요인인 ASF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농·축산물 검역 전용 엑스레이의 도입을 적극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검역 전용 엑스레이는 지난 2018년 제2여객터미널 개항 시 최초 설치됐다. 검역본부는 이날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모든 출구에 검역 전용 엑스레이 설치를 마쳤다. 엑스레이 고장 등 긴급상황에 실시간으로 대응하기 위한 통합관제 시스템도 구축했다.
 
정혜련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지역본부장은 "검역 전용 엑스레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여행객의 수입금지 농·축산물 반입에 경종을 울리겠다"며 "해외 가축전염병과 외래 병·해충으로부터 국내 농·축산업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지역본부는 인천국제공항 제1·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있는 모든 출구에 농·축산물 검역 전용 엑스레이 설치를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검역 전용 엑스레이를 확인하는 직원 모습. 사진/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지역본부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