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내년 예산안 607조 잠정 합의
2일 본회의 개최…지역화폐·손실보상 예산증액 공감대
입력 : 2021-12-01 20:00:19 수정 : 2021-12-01 20:00:19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오는 2일 본희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을 정부가 제출한 604조원에서 3조원가량 순증한 607조원 규모로 처리하는 데 잠정 합의했다.  

한병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년도 예산안 처리 관련해 "내일 본회의를 개의해 2022년도 예산안과 세입예산안 부수법률안을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 수석부대표는 또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애로를 겪는 소상공인을 고려해 세입예산을 4조원 이상 수준으로 증액하고, 재정지출 우선순위 조정을 통해 세출예산을 5조원 이상 수준으로 감액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총지출 규모는 당초 정부안에서 3조원 늘어날 전망이다.

여야는 쟁점 가운데 하나였던 지역화폐 예산과 손실보상 예산에 대해선 증액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세부 논의를 진행키로 했다.
 
1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오는 2일 본희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을 정부가 제출한 604조원에서 3조원가량 순증한 총 607조원 규모로 처리하는 데 잠정 합의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