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캣, 네이버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 '젭' 만든다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운영 위한 조인트 벤처 설립 계약 완료
도트 그래픽으로 구현한 메타버스 플랫폼 구현·NFT적용 검토
입력 : 2021-11-30 16:23:45 수정 : 2021-11-30 16:23:45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슈퍼캣과 네이버제트가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슈퍼캣은 네이버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서비스를 위한 조인트 벤처 ’ZEP(젭)’ 설립에 관한 합작 투자계약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슈퍼캣이 네이버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 ‘ZEP(젭)’ 베타버전을 공개했다. 사진/슈퍼캣
 
이날 슈퍼캣은 조인트 벤처 사명과 같은 이름의 메타버스 플랫폼 ‘ZEP’의 베타버전을 공개했다.
 
슈퍼캣은 인기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 연’을 개발하며 개발력을 인정받은 게임사로, 게임 제작 툴인 '네코랜드'를 서비스하며 오픈 플랫폼 운영 경험을 쌓아왔다. 네이버제트는 2억5000만 명에 달하는 회원을 보유한 아시아 최대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운영사다. 
 
베타버전으로 공개된 메타버스 플랫폼 'ZEP'은 사용법이 간단해 다양한 연령층이 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ZEP’은 웹 기반으로 작동해 다운로드, 설치 등의 복잡한 과정 없이 URL 클릭 한 번으로 빠르고 간단한 접속이 가능하다. 또한 슈퍼캣이 보유한 대용량 트래픽 처리 기술을 활용해 최대 5만명의 유저가 한 공간에 동시 접속할 수 있게 했다.
 
‘ZEP’은 업무와 회의를 비롯한 각종 모임을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오픈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지향한다. 베타버전에서는 가상 오피스 구축, 화상 회의 등의 기능을 선보였다. 다양한 업무 툴을 연동한 실시간 협업도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다. 해당 기능들은 제한 없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슈퍼캣의 노하우를 살린 2D 도트 그래픽과 다양한 맵이 구현돼 사용 목적에 맞게 선택할 수 있고, 자유로운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하다.
 
슈퍼캣의 색깔을 살린 게임 기능이 더해져 업무와 모임에 재미를 더한 점도 특징이다. 여러 사람과 실시간으로 다양한 게임을 즐기는 것은 물론 200명이 함께 단체 게임을 활용한 워크숍을 진행할 수 있다.
 
또한 ‘ZEP’ 사용자가 ‘ZEP 스크립트’와 슈퍼캣의 수만 가지 도트 그래픽 자산을 활용해 독자적인 게임을 개발하고 ‘ZEP’ 내의 앱 마켓에 출시해 수익화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될 예정이다. 추후 NFT(대체불가능한토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ZEP 거버넌스 토큰을 상장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김영을 슈퍼캣 대표는 "슈퍼캣은 네이버제트와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고 새로운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해 이용자 모두가 연결되는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대욱 네이버제트 대표는 “협업용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방면으로의 확장은 제페토에게 큰 의미가 있다”라며 “향후 다양한 시도들을 통해 더욱 포괄적인 메타버스 세계관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