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예탁원과 금융투자상품 정보공유 MOU 체결
'금융상품 모니터링 정보시스템' 구축 추진…상품 제조·판매·사후관리 정보 입수
입력 : 2021-11-29 14:30:00 수정 : 2021-11-29 14:30:00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금융감독원이 사모펀드 사태 이후 '금융상품에 대한 사전 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예탁결제원과 금융투자상품 정보 공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전예방적 감독 강화의 일환으로 제조·판매·사후관리 등 각 단계별로 개별 금융상품의 상세정보를 입수해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금융상품 모니터링 정보시스템' 구축을 추진 중"이라며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구축하고 금융사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탁원과 업무협약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업무협약에 따르면 예탁원은 금융회사 등으로부터 수집한 금융투자상품 제조 정보 등을 매 영업일 공유해야 한다. 공유 대상엔 집합투자증권, 파생결합증권, 유동화증권이 포함된다. 
 
금감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고위험 금융상품 및 불완전판매 가능성이 높은 금융상품을 조기 선별하고 금융상품 단위의 종합적 모니터링 여건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금융사가 예탁원에 제출한 자료를 활용함으로써 금융사의 자료 제출 부담을 완화하고 자료의 정확성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공유 대상 금융투자상품 종목은 지난 6월 말 기준 약 14만4000여개다.
 
사진/뉴시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연수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