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SK스퀘어 2대 주주로…"메타버스 서비스 고도화할 것"
SK스퀘어, 코빗 지분 35% 확보
코빗 서비스 고도화·메타버스·NFT 등 신사업 전개
입력 : 2021-11-29 09:45:25 수정 : 2021-11-29 09:45:25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이 SK스퀘어로부터 9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SK스퀘어는 NXC에 이어 지분 35%를 보유한 코빗의 2대 주주로 등극했다. 
 
SK스퀘어는 올해 8월 SK텔레콤으로부터 인적분할된 신설 투자회사로서 반도체·ICT관련 투자회사다. SK스퀘어에는 현재 SK하이닉스·ADT캡스·11번가·티맵모빌리티·원스토어·콘텐츠웨이브·드림어스컴퍼니·SK플래닛 등의 회사가 포함돼 있다. 
 
코빗은 향후 SK스퀘어가 보유한 다양한 미디어·콘텐츠 자회사들과 사업적 시너지를 창출함은 물론, 이 채널을 통한 신규고객 확대 및 기존 고객에 대한 혜택 강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가상자산거래소 사업 규모 확대를 위해 SK가 보유하고 있는 전화번호 기반 통합로그인 서비스, DID 기반 간편 인증 서비스 등을 도입해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코빗을 이용할 수 있는 사용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오세진 코빗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 유치로 현재 운영 중인 코빗 가상자산거래소 서비스 품질 향상과 더불어 SK스퀘어와의 시너지를 통한 NFT 및 메타버스 등 새로운 비즈니스를  전개하며 고객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빗은 가상자산 업계 최초로 사용자가 플레이하면서 리워드를 얻을 수 있는 P2E 모델을 도입한 메타버스 기반 가상자산 플랫폼 ‘코빗타운’을 선보인 바 있다. 코빗은 향후 SK의 메타버스 플랫폼인 이프랜드를 포함해 SK스퀘어가 보유한 플랫폼·콘텐츠 관련 자회사들이 선보일 서비스와 코빗타운 간의 서비스 접목을 통해 업그레이드된 메타버스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코빗 로고. 사진/코빗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