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2회 청룡영화상 설경구·문소리 주연상 수상
입력 : 2021-11-26 22:51:24 수정 : 2021-11-26 22:51:2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설경구와 문소리가 제42회 청룡영화상 주연상 수상했다.
 
42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저녁 83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렸다.  
 
남우주연상 시상자에는 유아인과 한예리가 무대에 올랐다. ‘모가디슈김윤석, ‘자산어보변요한, ‘자산어보설경구, ‘승리호송중기, ‘모가디슈조인성이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됐다. 배우 설경구가 자산어보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설경구는 무대에 올라 이 영화로 배우상을 준다면 요한이에게 줬으면 하는 생각을 갖고 왔다. 변요한에게 고맙고 미안하다. 촬영 현장을 힐링 공간으로 만들어준 이준익 감독님에게 감사하다. 왕복 12시간 걸리는 길을 와서 1시간 찍고 가면서 힐링하고 간다고 이야기 해준 많은 배우들에게 감사하다. 예산이 적었지만 이런 배우들 때문에 큰 영화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구정물, 흙탕물 다 묻어도 마다하지 않는 자산 같은 배우가 되겠다고 밝혔다.
 
여우주연상 시상자에는 류준열, 라미란이 함께 했다. ‘내가 죽던 날김혜수, ‘세자매문소리, ‘기적임윤아, ‘낙원의 밤전여빈, ‘전종서가 여우주연상에 올랐다. 배우 문소리가 세자매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문소리는 우리 영화에서 세 자매에게 모두 딸이 있다. 그 딸들이 폭력의 시대나 혐오의 시대를 넘어서 당당하고 환하게 웃으면서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영화다. 이 땅의 모든 딸들에게 그 마음이 전해졌으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여정 선생님, 멋진 무대 보여준 홀리뱅 언니들, 그런 분들이 있어서 우리 딸들의 미래가 더 밝지 않을까 한다"고 전했다.
 
또한 헌신적으로 뒷바라지 해주시던 어머니가 70살에 배우에 도전해 단편영화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내겐 엄마의 열정이 큰 가르침이다더 멋진 여자들 나오는 영화로 여러분들을 찾아 뵐 것이라고 했다.
 
청룡영화상은 2020 10 30일부터 올해 10 14일까지 172편의 한국영화 개봉작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해 후보자와 후보작이 결정됐다.
 
 
'자산어보' 설경구, '세자매' 문소리. 사진/영화 스틸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