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시멘트·레미콘 공급 '비상'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 안전운임제 계속 시행 요구
시멘트협회· 레미콘업계 “파업 장기화 땐 피해 불가피”
입력 : 2021-11-25 14:26:26 수정 : 2021-11-25 15:17:22
충북 단양의 한 시멘트공장 정문을 가로막고 출하를 저지하고 있는 화물연대 소속 차량과 선전문구. 사진/한국시멘트협회
 
[뉴스토마토 이보라·김응열 기자] 화물연대가 25일부터 파업에 돌입하면서 시멘트 출하가 막혔다.
 
이날 한국시멘트협회는 “화물연대 파업 돌입으로 생산공장 및 유통기지 출하는 평소 대비 20% 이내로 대폭 감소했다”라며 “수도권과 생산공장 중심으로 시멘트 출하가 거의 중단된 것으로 파악된다”라고 설명했다.
 
생산공장 기준으로 동해, 영월, 제천, 단양 등은 화물연대원들의 위협으로 출하 및 운송이 중단됐다. 유통기지(부곡, 수색, 인천, 광양, 덕소, 팔당)도 진입로 및 기지 입구 봉쇄로, 출하가 멈췄다. 
 
시멘트업계는 파업 전에 유통기지 및 주요 거래처에 사전 수송을 통해 재고를 확보했으나 장기화시 피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레미콘업계도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레미콘 출하는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라며 "파업이 미리 예고됐기 때문에 파업과 관계없는 공정을 우선 진행하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중소레미콘업계의 경우 화물연대 파업이 장기화 되면 생존 자체가 어려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중소레미콘 업계 관계자는 "화물연대 파업이 3일로 끝나면 다행이지만 장기화될 경우 원자재 수급 차질로 인한 피해가 결국, 중소기업에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특히 관급현장의 납기를 못맞추게되면 조달시장에서 퇴출될 수도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화물연대는 내년까지 적용되는 ‘안전운임제’를 계속 시행하고 적용 대상도 컨테이너와 시멘트 차량에서 전 차종으로 확대하라며 파업에 나섰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의 장시간 노동과 과속 및 과적 운행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로, 3년 일몰제 방식으로 지난해 도입됐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