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어 인도 암호화폐 거래 금지 추진
테러자금 조달 수단 우려, 이달 말 '거래 금지 법안 통과 예상
비트코인 시세 변동성 잠잠…선반영된 악재
입력 : 2021-11-24 17:55:13 수정 : 2021-11-24 17:55:13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인도 정부가 대부분의 민간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기로 했다. 주요 국가 중 암호화폐를 전면 차단하기로 한 나라는 중국에 이어 인도가 두 번째다. 인도에는 최소 1500만명의 투자자가 있는 것으로 추산되는데, 그만큼 대량 매물이 쏟아질 가능성이 커졌다.
 
23일(현지시간) 현지 NDTV와 AFP통신,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에서 민간 암호화폐를 금지하는 법안이 이달 29일 국회 상정된다. 이번 법안에는 민간 암호화폐의 매매를 대부분 차단하는 방안도 포함될 예정이다.
 
인도의 중앙은행인 인도준비은행(RBI)은 최근 민간 암호화폐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했는데, 12월쯤 자체 디지털 화폐(CBDC)를 출시하기로 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사진/뉴시스
 
인도 정부는 암호화폐가 자금 세탁 및 테러 자금 조달 수단으로 전락할 위험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이달 초 “모든 민주주의 국가들은 암호화폐가 잘못된 손에 들어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미 올해 초, 인도는 암호화폐의 소유와 발행, 채굴 및 거래를 범법 행위로 규정하는 방안을 고려하기도 했다. 다만 실재 도입까지는 이어지지 않았다.
 
지난 9월에는 중국이 주요국 가운데 가장 먼저 암호화폐 거래를 ‘불법 금융 활동’으로 규정하며 채굴 사업을 엄격히 제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달 15일에는 샤오위 장시성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이 암호화폐 채굴을 지원한 혐의로 공산당 당적 및 공직을 박탈당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인도 내 암호화폐 투자자는 1500만~2000만명으로 추산된다. 이들이 보유한 암호화폐의 규모는 약 4000억루피(6조4000억원)에 달한다. 이번 법안 통과로 인해 암호화폐 시장이 출렁거릴 것이라는 전망됐으나 대표 암호화폐 비트코인 시세의 등락은 미미했다. 인도발 암호화폐 규제는 이미 예상된 시나리오인 만큼 악재가 선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비트코인 상승세는 전일 급락세에 따른 저가매수가 유입된 영향도 있다. 전일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연임 소식이 전해지면서 비트코인은 5% 이상 급락했다. 암호화폐 시황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4일 오후2시10분 기준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0.31% 하락한 5만6614.19달러(약6730만2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