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리모델링영업팀 신설…사업 확장 나선다
올해 리모델링 수주액 6047억원…도시정비사업 2조원 달성 '눈앞'
입력 : 2021-10-27 10:02:19 수정 : 2021-10-27 10:02:19
 
수원 영통 신성신안쌍용진흥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도시정비영업실 산하에 있던 리모델링TF를 '리모델링영업팀'으로 격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경쟁 격화와 규제 심화로 사업 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르고 규제가 적은 리모델링 사업에 대한 업계 및 사업장들의 관심이 증가하는 추세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리모델링영업팀 격상으로 기존 인력에 전문 인력 영입까지 더해 리모델링팀의 대대적인 확장에 나선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1조원을 달성했으며, 창사이래 첫 도시정비사업 2조원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3월 총 2275억원 규모의 광명철산한신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을 수주했으며, 5월에는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또 6월에는 수원영통 신성신안쌍용진흥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하면서 올해만 총 6047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 수주 성과를 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리모델링영업팀 신설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리모델링사업 추가 수주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브랜드 프리미엄을 바탕으로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실적 사상 최대인 2조원을 앞두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조합원이 만족할 수 있는 최고의 주거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