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코아에어로, 제주도와 MOU 체결…"화물드론 및 UAM 인프라 사업 본격화"
입력 : 2021-10-21 10:03:47 수정 : 2021-10-21 10:03:47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274090)가 지자체와 손잡고 신성장 동력인 UAM(도심항공모빌리티) 사업에 속도를 낸다.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는 21일 제주도 및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드론산업 생태계 구축 및 UAM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켄코아는 제주도 및 JDC와 ▲드론 및 수직이착륙기(eVTOL)를 활용한 관광, 의료, 물자 및 운송시스템 구축 ▲UAM 생태계 구축 및 도심문제해결 ▲드론 대중화 사업 및 산업육성 정책 ▲4차 미래산업 인재육성 등 적극적으로 협업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켄코아는 세계적인 기술선도 기업들과 함께 실증테스트와 더불어 운영 및 서비스를 총괄할계획이다. 제주도는 드론 산업육성과 UAM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제도 마련 및 행정 절차 등 관련 제반 사항을 지원하고, JDC는 UAM 산업 사업화 공동구상 및 실증사업 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다. 
 
켄코아는 이미 제주도에 드론 및 UAM 사업부를 신설하고 신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세계적인 기업들로부터 글로벌 선도 기술을 빠르게 도입하고, 이번 MOU를 계기로 지자체 및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게돼 사업 진행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민규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는 “UAM산업은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의 큰 흐름으로 대표적인우주·항공회사를 비롯해 자동차, 플랫폼 업체까지 현 산업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추세다”며 “켄코아는 글로벌 시장에서 충분히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운항 MRO 및 eVTOL 기체 생산까지도 사업 확장성을 염두해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친환경 미래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드론 및 UAM사업 준비에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켄코아는 지난 5월 유럽항공안전청(EASA)으로부터 설계 및 생산부문 안전 인증을 획득한 UAM기술선도 기업인 독일 볼로콥터(Volocopter)사와 파트너쉽을 체결했다. 또, 지난 8월에는 인프라 및 화물 드론 배송 전문 회사인 영국 스카이포츠(Skyports)와 MOU를 체결한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신성장동력으로 UAM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어 가시적인 성과가 전망된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