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분양 아파트 10채 중 9채는 중소형"
전국 아파트 전용 85㎡이하 분양가구 비중 93.9%
높은 집값에 수요자들 중소형으로 몰려
입력 : 2021-10-20 13:53:59 수정 : 2021-10-20 13:53:59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인구구조 등 주거 트렌드의 변화, 소득 대비 높은 집값, 개선된 공간 활용성 등으로 ‘중소형’ 주택의 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분양시장도 중소형 공급이 주를 이루고 있다. 
 
20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이후 분양된 아파트 10채 중 9채 이상이 전용 85㎡ 이하 중소형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 들어 이달 현재까지 전국에서 분양한 아파트(임대 제외) 총 23만4737가구 가운데 전용 85㎡ 이하 가구는 93.9%인 22만452가구에 달했다. 조사를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비중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과 지방 모두 전용 85㎡ 이하 중소형 분양가구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수도권은 95.2%로 나타났고 지방도 92.7%를 올렸다. 
 
다만 면적 구간별로는 차이를 보였다. 올해 10월까지 수도권에서 공급된 아파트의 전용 60㎡ 이하 가구 비중은 44%로, 지방 18.5%에 비해 높았다. 반면 전용 60~85㎡ 이하 구간의 가구 비중은 지방(74.2%)이 수도권(51.2%)보다 높았다. 
 
지방에 비해 수도권에서 전용 60㎡ 이하 소형 아파트 분양가구 비중이 높은 건 그간 가파르게 상승한 집값과 대출규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수도권은 지방보다 아파트 가격 수준이 높은 반면 대출규제 강화로 수요가 가격 부담이 덜한 중소형에 집중됐고, 이에 따라 공급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같이 중소형 아파트 공급이 큰 폭으로 늘고 있지만 주택 수요를 만족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아 보인다. 최근에는 집값 부담이 작은 소형 아파트로의 수요 쏠림현상이 심화되면서 소형 아파트 가격이 상승세를 견인하는 분위기다.
 
실제 부동산R114가 올해 1월부터 이달까지 면적 구간대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수도권과 지방 모두 전용 60㎡이하 소형이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R114 관게자는 "1~2인가구 증가와 주거비 부담 등으로 실수요자들의 중소형 선호가 이어지는 추세여서, 아파트 공급시장의 중소형 집중 현상도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