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가 인수한 타다, 12월 대형 택시 '타다 넥스트' 출시
대형차량 기반 타다 넥스트 출범…사전 드라이버 모집
입력 : 2021-10-20 13:44:08 수정 : 2021-10-20 13:44:08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토스에 인수된 타다의 신규 서비스가 오는 12월 초 출시된다.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운영사 VCNC는 신규 서비스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신규 서비스가 오는 12월 초 출시된다. 사진/VCNC
 
타다 넥스트는 택시 면허를 보유한 드라이버의 7인승 이상 '대형 차량'을 기반으로 한 호출 중개 서비스다. 원조 타다 넥스트는 예전 타다 베이직처럼 7인승 이상 대형차량을 기반으로 한 호출중개서비스다. 
 
타다는 별도 주문을 통해 현대자동차의 '스타리아' 트림 중 모빌리티 서비스용 모델을 확보했다. 현재 모집 중인 1기 드라이버는 해당 차량을 통해 '타다 넥스트' 서비스에 참여하게 된다.
 
드라이버 지원 자격은 △서울 개인택시 면허를 보유하고 △행정처분 이력이 없으며 △5년 무사고 경력의 개인 택시 사업자다. 해당 조건에 부합하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1기로 선정된 드라이버에게는 최대 4100만 원이 지급된다. 우선, 타다 서비스 홍보비 1500만원이 일시 지급된다. 일정 운행 조건을 충족 시, 12개월 동안 매월 최대 200만원의 활동비를 제공한다. 현재 '타다 라이트' 혹은 '타다 플러스'를 운행 중인 드라이버가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로 전환 시, 타다 서비스 경력 기간에 따라 최대 200만원을 지급한다.
 
이정행 타다 대표는 "타다 넥스트는 이용 고객과 드라이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면밀히 준비 중이다"며 "새로운 이동 기준을 제시할 '타다 넥스트'에 많은 드라이버분들의 관심과 지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일 타다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에 인수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얻게 됐다. 양사는 현재 공동의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