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불법브로커' 의혹 청년창업사관학교 전수점검 착수
입력 : 2021-10-19 14:50:58 수정 : 2021-10-19 14:50:58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청년창업사관학교 전수점검에 착수한다고 19일 밝혔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지난 2011년 도입 이래 올해까지 졸업생 5000여명을 배출한 정부의 대표적 청년창업지원사업으로 꼽힌다. 
 
중기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입교생 선발, 교육프로그램 운영, 코칭·멘토링 방식 등 사업 전반을 전수점검하고, 점검 결과를 토대로 청년 창업자의 감수성에 맞는 사업으로의 전면 개편할 계획이다.
 
최근 언론과 국정감사 등에서 청년창업사관학교에 이른바 '불법 브로커'가 개입돼 사업화 자금을 부정수급하고, 입교생 선발 과정도 부실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점검 및 조사대상은 전국 18개 청년창업사관학교다. 점검 및 조사 과정에서 입교생의 창업활동에 지장이나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 서면조사 실시 후 의심정황이 있는 경우, 대면조사 등 심층조사를 실시한다. 
 
특히 사업계획서 대리작성, 대리출결, 사업비 부정사용 등 ‘불법 브로커’ 개입여부를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불법이 확인될 경우 자금 환수와 함께 위반정도에 따라 경찰 수사의뢰, 형사고발 및 손해배상 청구 등도 적용할 계획이다.
 
조사는 올해 연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청년창업사관학교 전수조사 항목.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