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장동 의혹, 진상규명 제대로 안하면 국민이 심판"
이재명 압박 수위 높여…"현 정부, 자기진영엔 사정기능 스톱"
입력 : 2021-09-22 17:25:01 수정 : 2021-09-22 17:39:2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22일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해 "민주당 후보라고 해서 진상 규명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정권이 연장되는 게 아니라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특정인과 특수관계인들에게 국민들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어마어마한 특혜가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또 "국가의 사정 기능이 어떻게 작동되는지 좀 지켜볼 생각"이라며 청와대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을 겨냥했다. 그는 "현 정부의 사정 기능이 돌아가는 것을 보면 다른 진영일 때는 가차 없이 없는 것도 만들어 가면서도 자기 진영일 땐 이런 사정 기능이 딱 스톱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 공수처가 다 입을 다물고 있는데. 그분들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한번 물어봐주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굉장히 광범위한 비상식적인 행위들이 결부가 돼 있다"며 "특정 후보의 문제를 떠나서, 제대로 규명해 국민에 진상파악한 결과를 내놓지 않고서는 어떻게 정부, 국가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윤 후보를 비롯해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장동 개발 의혹을 고리로 이재명 후보를 향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윤 후보의 '검찰 고발 사주' 의혹으로 수세에 몰렸던 야당이 국면 반전을 꾀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 도입과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만약 이것을 민주당이 거부한다면, 이재명 후보는 숨겨야 할 커다란 비리 의혹이 있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