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규 기업PR 광고 론칭
주요 시공 건축물, 명품 스카프로 표현
입력 : 2021-09-10 14:11:19 수정 : 2021-09-10 14:11:19
대우건설 기업PR TV광고 스틸컷. 이미지/대우건설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대우건설(047040)은 10일부터 신규 기업PR 광고캠페인을 론칭한다. 지난 2012년 업계 최초의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정대우 과장’을 모델로 광고를 선보인 이후 9년만이다. 대우건설은 푸르지오라는 주거 브랜드뿐 아니라 교량, 터널 등 토목·플랜트 분야의 건축물과 대우건설이 시공한 해외 랜드마크를 골고루 보여주며 종합건설사의 위상을 표현했다.          
 
이번 광고는 총 4종의 명품 디자인 스카프를 주요 소재로 활용했다. 이 중 2종은 촬영을 위해 실제 명품 브랜드들이 사용하는 실크 스카프로 인쇄해 제작했다.
 
2종 중 하나는 대우건설의 대표 브랜드인 푸르지오를 일러스트로 표현했다. 브랜드의 고유 컬러인 ‘브리티쉬 그린(British Green)’을 주요 컬러로 사용하면서 다양한 색감을 더했다. 꽃, 새 등 자연친화적인 이미지를 이국적이면서 감각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또 다른 스카프는 대우건설의 건축물이 그려져 있다. 교각이나 플랜트 이미지를 패턴 디자인으로 구성했다. 스카프 중앙에는 ‘거가대교’를 배치하고 주변에는 플랜트를 상징하는 LNG 저장탱크, 파이프 등을 그렸다. 
 
광고는 스카프가 화면 곳곳을 흘러가면서 모델의 시선을 따라 대우건설의 다양한 건축물을 바라보며 진행된다. 대우건설의 건축물을 바라본 모델이 시선을 돌리면 대우건설의 미래를 상징하는 도시가 흘러가는 스카프와 함께 나타난다. 이 장면에서는 ‘위대함은 계속되고 있다’는 카피와 함께 동북아트레이드타워, 말레이시아 텔레콤사옥, 말레이시아 IB타워 등 대우건설이 시공한 건축물이 등장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최근 호실적과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위대함은 계속되고 있다’라는 콘셉트로 표현했다”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