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000톤급 한국 해군 잠수함 수주
계약 규모 9857억원…28년 인도
입력 : 2021-09-10 09:58:42 수정 : 2021-09-10 09:58:42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이 대한민국 해군 잠수함을 또 한번 건조한다.
 
대우조선해양은 방위사업청과 3000톤(t)급 잠수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9857억원이다. 이 잠수함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8년까지 해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해군은 '장보고-III 사업'을 통해 최신예 3000톤급 잠수함을 독자 기술로 건조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에 건조하는 잠수함은 국내 첫 설계·건조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보다. 수중 작전 지속 능력과 표적 탐색·무장 능력을 향상했다.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8월 인도한 대한민국 최초 3000톤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 사진/대우조선해양
 
특히 핵심 성능인 잠항 시간을 늘리기 위해 납축전지 대신 리튬이온전지를 최초로 적용한다. 리튬이온전지는 잠수함의 기동력과 주요 장비에 전력을 공급하는 대용량 에너지저장시스템이다. 기존 납축전지보다 수중 지속 항해와 고속 기동 시간이 크게 늘어나고 수명은 2배 이상 연장된 게 특징이다. 유지 보수도 까다롭지 않아 잠수함의 전투 능력을 대폭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은 1987년 장보고-I 사업의 첫 번째 함정인 장보고함을 수주한 이래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22척의 잠수함을 주문받았다. 이중 16척을 인도했고, 6척이 건조 중이다
 
유수준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 전무는 "올해 발주 예정인 수상함 건조 사업과 내년에 있을 한국형 경항공모함 기본설계 사업도 철저히 준비해 대한민국 해군의 해양주권 수호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2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대우조선해양(42660)20,75015,400(-25.78%)
금호에이치티(214330)1,3052,425(85.82%)
한국항공우주(47810)47,30066,600(40.8%)
케이비아이동국실업(1620)702831(18.38%)
디아이씨(92200)5,2405,980(14.12%)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