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맥, ‘코로나 바이러스 99.9% 사멸’ 정화기 독점생산
입력 : 2021-08-31 13:25:26 수정 : 2021-08-31 13:25:26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에스맥(097780)이 클린에어스의 '공간살균 정화기'를 독점 위탁 생산한다고 31일 밝혔다. 생산한 제품은 대기업 등에 이미 공급되고 있다.
 
클린에어스는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연구진이 설립한 공기살균청정기 연구개발업체다. 클린에어스의 공간 살균 정화기는 세계 최초로 개발된 안전한 원천 특허 기술로 7단계 과정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및 기타 균들을 완전 분해?살균한다. 또한 큰 먼지, 분진, 바이러스, 세균, 곰팡이,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냄새물질까지 모두 제거해 살균과 공기청정 역할을 동시에 한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리보핵산(RNA) 계열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원리로 현재 빠르게 확산 중인 델타변이 바이러스에도 동일한 살균 효과가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계약과 관련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불안감이 커지고 실내활동 시간이 늘어나자, 유통업계에서 비수기로 여겨졌던 7~8월에도 공기청정기 매출이 두 자릿수가 느는 등 안전한 공기에 대한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며 “밀려드는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위한 선택” 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현재 시장에 출시된 제품은 먼 곳에 있는 바이러스까지 처리하는데 장시간이 소요돼 실시간으로 대응하기 어렵다”며 “클린에어스의 제품은 주변 공기를 빠르게 흡입해 내부에서 완벽 처리하고 플라즈마 살균을 통해 주변 공간에 떠다니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동시에 처리한다”고 말했다. 이어 “설치 장소를 실시간으로 살균?정화된 상태로 유지할 수 있고 유동인구가 많거나 환경의 변화가 잦은 공간에서도 효과적이다”라고 덧붙였다.
 
클린에어스는 안전한 사용을 위해 오존발생 제거장치 관련 세계 최초 특허기술을 확보했으며, 현재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2등급(Class2) 인증 절차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플라즈마 살균 방식에서 발생되는 오존(O3)은 강력한 살균력을 지녔으나 장시간 흡입 또는 높은 농도에서는 인체에 치명적이다. 따라서 오존 제거 기술이 필수적이다.
 
클린에어스의 공간 살균 정화기는 대기업에서 기술 확인 및 타사 제품과의 비교 검증을 통해 선주문이 완료된 상태다.
 
한편 미세먼지 관련 공기청정기 시장은 2020년 100억달러(11조6800억원)로 성장했고 2021년은 200억달러(23조3600억원)로 급격한 성장이 전망되고 있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연수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