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캠프 "프론트원 운영 1주년…글로벌 진출 확대에 박차"
입력 : 2021-08-02 10:23:23 수정 : 2021-08-02 14:13:33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가 서울 마포 공덕에 위치한 스타트업 보육기관 프론트원 1주년 성과를 공유했다. 
 
프론트원은 일자리 창출 기여를 비롯해 436억원 규모의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낸 것을 바탕으로 앞으로는 글로벌 진출에 더욱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마포 공덕에 위치한 디캠프 프론트원 전경.
 
디캠프는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위치한 프로트원을 운영한지 1주년이 됐다고 2일 밝혔다. 지상 20층, 연면적 3만6259㎡(1만968평)으로 지어진 이곳에는 27명의 디캠프 직원들이 투입돼 이곳에 입주한 스타트업에게 창업 지원 기관을 운영한 경력과 노하우를 전수하며 창업 생태계를 키워왔다는 설명이다. 디캠프는 2013년에 설립된 이후 459개 기업을 만나며 공간 운영 노하우를 쌓아왔다. 
 
김영덕 디캠프 상임이사는 “지난 9년간 디캠프를 운영한 노하우와 종합적인 성장 지원프로그램이 위력을 발휘하면서, 입주 신청 기업이 늘고 있다”며 “입주 신청을 하기 위해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국내 최초 데모데이인 디캠프 디데이와 입주성장 프로그램을 신청하는 외부 신청 기업의 경쟁률이 덩달아 오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디캠프의 육성 파트너사와 함께 창업자들의 성장 역량을 점검하는 CEO살롱에 참여한 스타트업 직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디캠프
 
프론트원에 입주한 기업 중 51개사는 벌써 총 436억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
 
디캠프는 창업에 필요한 자본과 경영 컨설팅을 ‘원스톱’으로 제공하기 위해 산업은행, 기업은행과 같은 국책은행과 한국핀테크지원센터, 한국성장금융, 신용보증기금 등도 프론트원에 순차적으로 합류했다. 해외에서도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민관이 협력해 만든 한국만의 독특한 창업 생태계가 프론트원에 조성된 것이다.
 
현재 7월 기준 프론트원에는 111개의 스타트업과 기관, 총 103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해 프론트원을 개관할 당시 45개 기업이 입주했었는데, 현재는 거리두기가 한창인 코로나 시국에도 공실 없이 꽉 찼다. 입주 기간내 기업들이 직원을 추가로 채용하면서 사무 공간을 더 늘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디캠프는 소개했다.
 
최근 디캠프가 지난 1년간 135개 프론트원 입주 기업의 평균 6개월 직원 데이터를 집계해 보니 240명의 고용증가가 있었다. 디캠프의 디데이는 지난 1년간 1641개 기업으로부터 출전 지원 신청을 받았다. 평균 경쟁률이 매월 20대1을 넘는다.
 
프론트원 행사·프로그램 게시판. 사진/디캠프
 
특히 디캠프가 운영하는 입주성장 프로그램이 프론트원을 채우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개최된 행사와 프로그램이 130여개에 달한다. 그 중 기술, 법률, 인사 등 각 분야 전문 멘토를 만나 고민을 해소하고 사업 방향성을 바로잡을 수 있는 ‘오피스아워’는 프론트원 개소 이후 총 80회 개최됐고, 평균 5대 1의 신청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339명의 창업가를 불러 모았다.
 
디캠프의 육성 파트너사와 함께 창업자들의 성장 역량을 점검하는 ‘CEO살롱’과 조직관리 노하우와 인사 지식을 습득하는 ‘HR살롱’ 등은 같은 기간 39회 개최돼 458명이 참석하기도 했다.
 
디캠프는 스타트업의 등용문이라 불리는 자체 데모데이, 디데이를 거쳐서, 프론트원에 입주한 기업15곳에 22억원을 직접 투자했다. 박남규 서울대 경영대학원 교수팀에 따르면 2015년 이후 디캠프가 직접 투자한 기업 68개 기업의 약 90%(61개 기업)가 현재까지 생존해 있다. 정부 지원을 받은 창업 기업의 생존율이 5년차 57.1%인 것을 감안하면 의미있는 수치인 셈이다.
 
역동적인 창업 생태계 조성하기 위해 436억원 규모의 프론트원 펀드가 위탁 운영되고 있다. 애초 목표한 금액보다 16억원을 초과 달성한 규모로 프론트원 입주 기업과 디캠프 성장 프로그램에 참여한 기업에 한해 261억6000만원의 투자가 약정된 상황이다. 지금까지 17개사에 55억원이 투자됐다.
 
디캠프는 프론트원 운영 일환으로 지역 파트너인 마포와 서울시교육청과 협력해 약 121명의 잠재인력과 누적 50개사의 스타트업간 채용매칭을 진행했다. 선발 후 인턴십 기간까지 마무리된 2020년도 사업 결과 약 73.7%의 인재가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지난 10월29일에는 마포구청과 함께 스타트업 길거리 축제 ‘IF2021’를 경의선 숲길과 프론트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김 상임이사는 “프론트원은 디캠프가 가지고 있는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야 했던 일종의 시험대였지만, 입주기관과 파트너사가 함께였기 때문에 값진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면서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디캠프는 글로벌 진출이라는 더 큰 비전을 품을 수 있게 됐으며, 세계 경쟁에 뒤처지지 않도록 속도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