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피치 신용등급 상향 조정
장기신용등급 A·단기신용등급 F1+·자체 신용등급 a-로 상향
입력 : 2021-07-30 10:33:03 수정 : 2021-07-30 10:33:03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우리은행이 세계 3대 국제신용평가기관인 피치(Fitch Ratings)가 우리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을 기존 A-에서 'A'로, 단기신용등급은 기존 F1에서 최상위 등급인 'F1+'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 자체 신용등급도 bbb+에서 'a-'로 한 단계 올려 평가했다.
 
앞서 지난 6월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도 우리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 자체 신용등급을 bbb+에서 'a-'로 한 단계씩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이번 상향조정은 2005년부터 지난 16년간 우리은행 신용등급을 A-로 유지해왔던 피치(FItch Ratings)가 우리은행의 △경영관리 능력 △리스크 관리 △자산건전성 및 수익성 개선 △안정적 자본관리 능력 등 전 부문에 걸친 노력을 높이 평가한 결과로 분석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신용등급 상향은 우리은행의 지속적인 체질 개선 노력이 높이 평가된 결과"라면서 "신용등급 상향으로 해외시장에서의 영업환경이 개선됨은 물론, 자금조달 비용 또한 절감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 중구에 위치한 우리은행 본점. 사진/우리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