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브, 매각 장기화에 70여 명 희망퇴직
사상 첫 전 직원 대상 희망퇴직
매각 장기화에 경영환경 및 분위기 전환
입력 : 2021-07-28 16:44:11 수정 : 2021-07-28 16:44:11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딜라이브가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매각 장기화에 따른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케이블TV 사업자 딜라이브는 지난달 말부터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신청 결과 전체 임직원의 약 7%인 70여 명이 희망퇴직 의사를 밝혔다. 딜라이브의 임직원 규모는 약 1000명 수준이다.
 
딜라이브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이 맞으며, 퇴직 신청은 최근 마무리가 됐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딜라이브의 희망퇴직이 매각 장기화에 빠진 현 상태를 타파하기 위한 움직임이라고 분석했다. 딜라이브는 케이블TV업계 3위 사업자로 지난 2020년 약 32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영업이익률은 약 9%로 케이블TV업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딜라이브는 케이블 업계에서 가장 먼저 매각에 나섰지만, 장기간 매물상태에 머물렀다. 지난해 11월 KT가 딜라이브 인수 의사를 밝힌 후 예비입찰에 단독 참여했지만 8개월 넘게 '검토 중'이라는 답변만 반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케이블TV업계에서 통신3사(SK텔레콤(017670)·KT(030200)·LG유플러스(032640))에 인수되지 않은 곳은 딜라이브와 CMB만 남았다. 현대HCN은 KT스카이라이프와 KT스튜디오지니에 인수될 예정이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