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 성장률 전망 4.3% 상향…정부 목표치보다 높아
IMF 한국 4.3%, 정부 4.2%보다 1포인트↑
내년 전망치는 3.4%…0.6%포인트 상향
2020~2022년 3년 평균성장률 2.3%…선진국 상회
세계성장률 6% 유지…국가간 경기회복 속도 격차 심화
입력 : 2021-07-27 22:00:00 수정 : 2021-07-27 22:00:00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3%로 상향 조정했다. 올해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한국은행,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국내외 주요기관에서 내놓은 전망치보다 높은 수준이다.
 
특히 우리 정부가 목표한 4.2% 보다 1포인트 높게 내다봤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3.4%로 0.6%포인트 상향했다. 세계성장률에 대해서는 기존 6.0%를 유지했다.
 
기획재정부는 IMF가 '7월 세계경제전망 수정'을 통해 올해 우리 성장률을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7%포인트 상향한 4.3%로 전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올해 OECD·KDI 3.8%, 한은 4% 등 국내외 주요기관에서 내놓은 전망치보다 높은 수준이다. 우리 정부는 올해 4.2%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정폭도 선진국 평균인 0.5%포인트보다 높았다. 주요 7개국(G7) 국가중 영국(1.7%포인트), 캐나다(1.3%포인트)에 이어 세 번째로 크다.
 
IMF는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0.6%포인트 상향한 3.4%로 봤다.
 
코로나 충격에 따른 역성장의 기저영향을 제거한 2020~2021년 평균 성장률(1.7%)은 선진국 그룹(0.5%)을 큰 폭 상회했다. 한국은 주요 선진국 중 미국(1.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2020~2022년 3년 평균성장률도 한국(2.3%)이 선진국 그룹(1.8%)을 상회했다.
 
올해 우리나라 정부부채 비율은 51.8%로 전망했다. 경제성장률 상승 등으로 지난 4월 전망보다 1.3%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한편 IMF는 세계경제성장 전망치를 기존 6%로 유지했지만 선진국은 대체로 상향, 신흥·개도국은 하향 조정하면서 국가 간 불균형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 선진국 가운데 미국과 영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7%로 가장 높았다. 신흥개도국에서는 인도(9.5%), 중국(8.1%) 순이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국가간 경기회복 속도의 격차가 더욱 심화되는 가운데 우리 경제의 성장 전망을 크게 상향조정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는 27일 IMF가 '7월 세계경제전망 수정'에서 올해 우리 성장률을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7%포인트 상향한 4.3%로 전망했다고 밝혔다. 자료/기획재정부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