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열대야로 G마켓·옥션 새벽 매출 늘었다
자정~오전 9시 거래액 33% 증가… '계절 가전' 가장 인기
입력 : 2021-07-23 10:04:36 수정 : 2021-07-23 10:04:36
사진/이베이코리아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극심한 열대야 현상의 영향으로 자정부터 이른 아침까지 '비활동 시간대'에 쇼핑을 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이 최근 열흘(7월12일~21일)을 기준으로 시간대별 구매 거래액을 살펴본 결과, 비활동 시간대인 밤 12시부터 오전 9시 전까지의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해당 시간대의 쇼핑 비중은 전체의 1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3%)에 비해 6%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시간대별로 거래액 신장률을 살펴보면, 자정부터 새벽 1시 사이의 거래액이 2배 가까이(84%) 늘었다. 새로운 타임딜이 소개되는 시점을 공략해 특가상품을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출근 시간인 오전 8시부터 9시 사이가 76%로 그 뒤를 이었으며, △06시~07시(15%) △07시~08시(15%) △05시~06시(3%) 등 아침 시간대가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비활동 시간대 고객들이 가장 많이 쇼핑한 품목은 ‘계절가전’으로 조사됐다. 에어컨, 선풍기 등 계절가전 거래액이 전년 대비 3배 가까이(191%) 급증하며 1위에 올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콕족이 증가한 데다 폭염, 열대야까지 겹치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패션의류(18%), 모바일/태블릿(15%), 음료(12%), 침구(11%) 등의 거래액도 증가했다.
 
성별 인기 품목을 살펴보면, 남성(425%), 여성(420%) 모두 에어컨이 1위를 차지했다. 남성의 경우 태블릿(188%) 등 디지털기기, 돼지고기(181%) 등 식품과 만화(91%), 트레이닝복(76%)이 그 뒤를 이었다. 여성들은 스포츠 이너웨어(412%), 웨어러블/스마트기기(173%), 선케어(115%), 쥬얼리소품(89%) 등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수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 본부장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택근무 등 집콕족이 다시 늘면서 쇼핑 시간대에 큰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국적인 열대야 현상도 맞물리면서 자정과 아침 시간대 쇼핑 거래액이 급증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