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뉴욕주, 운전면허증에 '남녀' 아닌 'X 성별' 표기 허용
“성 소수자 대우 지속 노력할 것”
입력 : 2021-06-25 11:37:57 수정 : 2021-06-25 11:37:57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국 뉴욕주에선 운전면허증과 출생증명에 성별을 '남' 또는 '여'가 아닌 'X'로도 표시할 수 있게 됐다.
 
24일(현지시간)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젠더인정법'에 서명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젠더인정법에 따르면 X 성별은 논바이너리(남녀라는 이분법적 성별 구분서 벗어난 성 정체성을 지닌 사람)나 간성(남성이나 여성의 정의에 규정되지 않은 신체적 특징을 지닌 사람), 지정된 성별이 없는 사람 등을 말한다.
 
이 법에는 성전환자 등 성을 바꾼 사람이 차별이나 폭력을 당할 위험이 있으면 관련 서류를 비공개 처리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과 이민자가 성을 변경했을 때 이를 이민 당국에 알리도록 법원이 명령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도 담겼다.
 
또 출생증명 상 이름을 바꾸려면 지정된 신문에 개명할 이름과 현재의 이름, 주소, 출생지와 출생일 등을 공고해야 하는 규정을 폐지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법은 이날부터 180일 후 시행된다.
 
쿠오모 주지사는 "모든 뉴욕주민은 차별에서 벗어나야 하며 그들이 누구인지를 존중하는 신분증을 가져야 한다"라면서 "법과 사회 전반에서 성 소수자들이 평등하게 대우받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욕 프라이드 행진 59주년을 맞아 2020년 6월 28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거리에서 마스크 쓴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며 행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