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경기장 관중 최대 1만명 수용
日정부-IOC “정원 50%내” 합의
입력 : 2021-06-22 08:14:47 수정 : 2021-06-22 08:14:47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오는 7월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이 관중을 수용하는 형태로 개최된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 회장은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21일 오후 온라인으로 5자 협의를 갖고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선을 경기장 정원의 50%, 최대 1만명으로 공식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기장 정원이 1만명이면 5000명까지, 2만명이면 1만명까지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 경기장 정원이 2만명을 초과해도 수용 가능한 최대 관중은 1만명이다.
 
이에 따라 개·폐회식이 열리는 6만 8000석 규모의 국립경기장에는 15%인 1만명이, 수영 종목이 펼쳐질 아쿠아틱센터에는 정원 1만 5000명의 절반인 7500명이 입장할 수 있다. 7000명 정원인 도쿄체육관은 3500명이다.
 
5자 협의에선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해 긴급사태 등이 발령될 경우 무관중 전환도 검토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3월에 열린 5자 협의에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해외 관중은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일본 국내 관중의 수용 여부 및 상한도 당초 올해 4월에 결정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도쿄도 등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두 차례 연장되자, '5월 중', '6월 중 가능한 한 빨리', '긴급사태가 끝나고 나서' 등으로 결정이 계속 미뤄지면서 한때 무관중 가능성도 점쳐졌다.
 
결국, 도쿄도 등 일본 9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발령됐던 긴급사태가 해제된 첫날 열린 5자 협의에서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이 결정된 셈이다. 이날 협의에선 8월 24일 개막하는 패럴림픽 관중 상한의 경우 다음 달 1일까지 판단하기로 했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