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미얀마 사태 행위자들, 인권규범 존중해야"
입력 : 2021-06-18 18:08:38 수정 : 2021-06-18 18:08:38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유엔(UN) 미얀마 사무소가 미얀마 군부와 반군부 진영의 인권 탄압 의혹 대해 우려를 드러냈다.
 
18일 AP통신과 닛케이 아시아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유엔 미얀마 사무소는 전날 관련 보도를 인용해 "현재 위기와 관련한 모든 행위자들은 국제 인권 규범과 기준이 존중되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는 민간인과 민간 기반시설에 대한 부수적 피해를 최소화해야 하는 의무를 지지하고 지역사회와 가족, 개인에 대한 집단적 처벌 적용을 금지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했다. 또 "가해자와 지휘계통을 포함한 인권침해 책임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도 했다.
 
이 성명은 소수민족 반군이 민간인 25명을 처형한 무덤이 발견됐다는 보도와 미얀마 군부가 한 마을을 급습해 250여채의 가옥을 불태웠다는 보도가 나온 뒤 나왔다.
 
AP통신은 "지난 2월1일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군부와 반군부 진영간 충돌이 최근 몇달간 격화되고 있다"면서 "비폭력적이었던 시민 불복종운동 참가자들이 평화적인 시위대와 구경꾼을 죽인 군경의 가혹한 탄압에 맞서 신생 무장 저항 세력으로 변모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양측 모두 상대를 테러단체로 규정한 상태다.
 
군부가 장악한 관영 언론은 최근 소수민족 반군 중 하나인 카렌민족방위조직(KNDO)이 잔혹행위를 자행했다면서 시신 25구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관영 언론은 공개한 시신이 KNDO가 지난달 31일 구금한 도로 건설 노동자 중 일부라고 했다. 시신은 카렌주 마야디 타운십 묘지에 매장돼 있었다.
 
KNDO 대변인은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이들은 민간인이 아니라 간첩 활동을 한 정부군이라고 주장했다. 일부는 KNDO가 사살했지만 또다른 일부는 정부군의 포격으로 사망했다고 했다.
 
KNDO 상위 단체인 카렌민족연합(KNU)는 16일 성명을 내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KNU는 무장 투쟁 중 민간인 살해를 허용하지 않는 제네바 협정을 따르고 있다"고 했다. 
 
군부는 지난 15일 마궤 지역에 위치한 킨마 마을을 습격해 마을 250여가구 대부분을 불태웠고 피난을 가지 못한 노부부가 불에 타 숨졌다. 관영 언론은 테러리스트들이 자신에게 동조하지 않는 누군가의 집에 불을 질렀고 바람 때문에 다른 집으로 퍼졌다고 보도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킨마 마을 방화 보도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는 과거 우리가 로힝야족의 집단 탈출을 일으켰던 북라카인주에서 체계적인 방화를 연상시킨다"고 말했다.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에서 시민들이 반군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