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FOMC 여파에 혼조세…나스닥 0.87%↑
입력 : 2021-06-18 08:36:35 수정 : 2021-06-18 08:36:3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뉴욕증시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여파 등으로 혼조세를 보였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0.22p(0.62%) 하락한 3만3823.45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84p(0.04%) 내린 4221.86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1.67p(0.87%) 오른 1만4161.35로 장을 마감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전날 FOMC 회의에서 제로금리와 함께 자산매입 규모도 유지했다. 다만 2023년에 첫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하며 시장의 불안이 커졌다.
 
이전보다 금리 인상 시기가 당겨짐에 따라 시장의 불안은 커졌으나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어 연준이 변화를 시사할 것이라는 점은 어느 정도 예견됐었다.
 
10년물 국채금리는 FOMC 회의 이후 1.55%까지 올라섰으나 이날 다시 1.51%대로 떨어졌다. 다만 30년물 주택담보대출(모기지) 평균 금리는 이날 3.25%로 4월 중순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
 
이날 나온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증가세로 돌아선 것도 투자자들에게 실망을 안겨 주가 하락을 부추겼다.
 
미 노동부는 이날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1만2000건으로 전주에 비해 3만7000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5일 주간까지 6주 연속 줄어 팬데믹 이후 최저치를 연속 경신하다 다시 40만 명대로 늘어난 것이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