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6월말 방미' 보류…한반도 정세 불확실성 고려(종합)
북 입장 정립되지 않은 상황…향후 성과 가능 판단되면 재추진
입력 : 2021-06-15 12:15:37 수정 : 2021-06-15 12:15:3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이달 말 예정했던 방미 계획을 잠정 보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한반도 정세와 일정 조율을 고려한 결정으로 보인다. 성과 있는 방미가 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 재추진 가능성도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장관 방미를 위한 일정 협의 등 실무적 준비를 해왔으나 일단 6월 말 방미는 잠정적으로 보류됐다"고 밝혔다.
 
이 장관의 방미 보류는 한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구체적인 대미·대남 행보를 보이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한반도 정세의 불확실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후 관영매체를 통해 미사일 지침 종료를 비판한 것 외에는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변할만한 별다른 대미·대남 메시지를 내놓지 않고 있다. 이달 예고한 노동당 전원회의 개최 소식도 아직 없다.
 
이 당국자는 "최근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 한미 정상회담 등 계기가 있을 때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대화에 호응해 나오기를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를 했지만 이런 부분에 대한 북한의 입장이 정립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남북 관계 일정 등을 볼 때에도 불확실성이 있다"며 "정세를 좀 더 살피면서 방미를 위한 적절한 시점을 보는 것이 필요하지 않겠냐는 판단이 있었다"고 밝혔다.
 
당초 이 장관은 이달 말 미국을 찾아 한미 정상회담 이후 후속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방미 일정을 계획하고 있었다. 그러나 코로나19 방역 상황, 국제정세 등 때문에 일정을 계속 미뤄왔다.
 
다만 앞으로 상황에 따라 방미가 재추진 될 가능성이 있다. 이 당국자는 "성과 있는 방미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시기에 다시 추진할 것"이라며 "여러 요인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김부겸 국무총리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